남해군 주요 관광지, 이색 회의 명소로 각광

스마트 여행정보

남해군 주요 관광지, 이색 회의 명소로 각광

댓글 : 0 추천 : 0 62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경남 남해군이 이색 회의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남해관광문화재단은 경남도와 경남관광재단이 진행한 '2022 경남 유니크베뉴 공모'에서 남해군 관광거점 시설 3곳이 신규 지정됐다. 경상남도와 경남관광재단은 지난달 공모에서 총 36개소를 대상으로 1차 서류심사, 2차 전문가 현장 심사를 거쳐 최종 25개소의 유니크베뉴(이색 회의 명소)를 지정했다. 총 11개 시·군 25개소를 살펴보면 기존에 지정된 21개소 중 16개는 재지정됐고 시설 여건, 접근성, 정체성 등을 종합 평가해 9개소가 신규 지정됐다.

 

▲ 남해군 주요 관광지, 이색 회의 명소로 각광 _ 남해군

 

신규로 지정된 총 9개소 중 무려 3곳이 남해 군내 시설이다. 신규 지정된 3곳은 여행자플랫폼으로 사랑받고 있는 재생문화공간 '남해각', 한국의 미가 담긴 이순신순국공원 내 '리더십체험관'과 짜릿한 스카이워크가 매력인 '보물섬 전망대'이다.

 

'경남 유니크베뉴'에 지정이 되면 인증패를 전달받고 온라인 홍보와 홍보용 사진 촬영 등 다양한 혜택을 받게 된다. 또 8일부터 10일까지 각 유니크베뉴 책임자를 대상으로 역량 강화 교육을 시행하고 유니크베뉴 마케팅과 장소에 가치를 더하는 스토리텔링 기법 등 업무에 적용할 수 있는 교육 및 전문가 멘토링도 지원받는다.

 

장충남 군수는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소규모 행사 개최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유니크베뉴 명소로서의 남해군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여기고 긍정적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색 회의 명소'인 유니크베뉴(Unique Venue)란 컨벤션센터나 호텔 등 전문 마이스(MICE) 행사시설은 아니지만 개최 지역만의 고유한 의미나 그 장소에서만 느낄 수 있는 독특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이색적인 회의 공간이나 장소를 뜻한다. 이번에 선정된 남해각은 복합재생문화공간으로 한국 최초 현수교인 남해대교가 보이는 빼어난 경관을 배경으로 오래된 휴게소를 리모델링한, 이야기가 살아있는 공간이 매력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전투인 노량해전이 펼쳐진 관음포 일대를 배경으로 자리한 이순신순국공원 리더십체험관은 한국의 아름다움이 담긴 이색적인 공간으로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스마 베스트글
스마 추천글
기본글
0 Comments     0.0 / 0
※ 댓글 이미지 등록 방법 : [이미지주소] - 적용예) [http://mobile-c.net/aaa.jpg]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목록보기

제목
출석하세요
+ 공지사항
모바일 c 통계
  • 현재 접속자 18 명
  • 오늘 방문자 516 명
  • 어제 방문자 1,194 명
  • 최대 방문자 12,693 명
  • 전체 방문자 4,151,146 명
  • 전체 게시물 43,302 개
  • 전체 댓글수 802 개
  • 전체 회원수 3,77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