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관 수도로 샤워한 민폐남

유머/이슈 이야기

수족관 수도로 샤워한 민폐남

댓글 : 0 추천 : 0 47




 

강원도 고성의 한 해수욕장 인근에서 공용 샤워장을 두고도 남의 집이나 상가에 무단침입해 몸을 씻는 ‘민폐족’ 때문에 주민들이 몸살을 앓고 있다. 한 일가족이 20 대 딸의 자취방에 몰래 들어가 샤워를 한데 이어 이번에는 해산물 가게의 수족관 청소용 수도를 무단 사용한 관광객이 등장했다.


지난 6월 고성에 있는 20 대 딸 자취방에 카니발을 탄 일가족이 무단 침입했다며 피해 사실을 알린 A씨가 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또 다른 피해를 대신 전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이번에는 카니발에 이은 용감한 남성 두 명이다. 같은 곳에서 이렇게 이슈가 되는데도 (문제가) 끊이질 않는다”고 운을 뗐다.


글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물놀이를 마친 남성 두 명이 수영복 차림으로 해산물을 파는 한 가게에 무단침입했다. ‘ Closed’ 라고 적힌 서핑 보드로 입구를 막아놨지만 이들은 보드를 뛰어넘어 들어왔다.


A씨는 “수족관 청소용 수도로 구석구석을 깨끗하게 씻은 뒤 당당하게 셀카를 찍고 떠났다. 하도 적나라하게 씻어서 씻는 사진은 생략한다”며 당시 상황이 담긴 여러장의 CCTV 캡처 사진을 올렸다.


A씨는“공용 샤워장은 바로 옆에 있다. 걸어서 10~20 초 정도”라며 “어찌 보면 가벼운 일이지만 또 어찌 생각하면 누군가에게는 엄청난 스트레스”라고 강조했다.


곧장 경찰이 출동했지만, 두 사람이 현장을 떠나서 붙잡지 못했다고 한다. A씨는 “몸살을 앓고 계신 관광지 거주민들의 정신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차원에서 옆 가게 사장님의 고민을 받고 글을 쓴다”며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A씨는 “(폭스바겐) 파사트 검은색 (차량을 끌고 온) 남성 두 분에게 말씀드린다”며 “본인이라고 생각되면 찾아오길 바란다. 내일까지 기다리겠다”고 경고했다.


A씨에 따르면 앞서 공론화한 ‘카니발 사건’은 재판으로 가게됐다. 지난 6월 25 일 B씨( 30 대)와 C씨( 40 대)는 고성에서 자취하는 A씨의 딸인 20 대 여성 자취방에 허락 없이 자녀를 데리고 들어가 화장실을 사용했다. 집 앞에 설치한 CCTV 에는 이들이 ‘출입금지’ 표시에도 집 안에 들어가 몸을 씼고 나오는 모습, 집 앞에 커피 등 쓰레기를 무단투기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경찰은 이들을 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했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5/0003215151?sid=102

0 Comments     0.0 / 0
댓글 추천 1개는 글자 배경색이 [노랑색] / 추천 2개 [파랑색] /추천 3개 [핑크색]으로 변경됩니다.
직격으로 폭우 피해를 맞은 지하 노래방과 PC방
 지하 노래방- 노래방기계 및 가구 다 버려야 함지하PC방 - 컴퓨터 바꾼지 1년 밖에 안된 최신형인데 다 버려야 함
삶은계란
학생식당도 '1만원' 시대…차라리 굶는 대학생들
코로나19 유행 전 서울의 한 대학교 학생식당입니다.밥 한 끼 가격은 얼마일까.이제 이런 모습은 보기 힘듭니다.서울의 한 대학교 학생식당 앞교직…
삶은계란
수천억 세금 걸린 배상 사건...尹정부와 줄줄이 엮여
 https://youtu.be/uGfrsuB2Vpk
삶은계란
요즘 젊은 세대는 전화 거는 것을 무례한 매체라고 느낀다
삶은계란
일용직에서 새끼팀장까지 올라간 썰
황야의무법자
더 잔혹해진 10대 학폭
학생들이 또래 학생들에게 복싱 스파링을 시킵니다.친구를 때리라는 말에 피해 학생들이 망설입니다. 그러자 반칙을 쓰라고 다그칩니다.직접 나서기도 …
삶은계란
롤스로이스도 3800만원짜리 나옴
ㅇㅇ 탈수는 업서
황야의무법자
트라우마를 겪는 차주
gif보기
삶은계란
미국의 택배 시스템
삶은계란
하늘을 나는 오토바이 등장
gif보기 gif보기
삶은계란
유럽을 덮친 폭염·가뭄에 웃는 프랑스 염전
 유럽을 덮친 폭염과 가뭄으로 프랑스 게랑드의 염전 생산량이 폭증함. "폭염? 우리한텐 너무 좋은걸" 게랑드에서 생산되는 '플뢰르 드 셀'은 최…
삶은계란
역대 최악의 쌀값 폭락
쌀 20kg 기준 산지가격이 1977년 이후 45년만에 최대 폭락함 이에 정부는 급히 1조원을 투입해 45만톤을 매입하는 한편 공공비축미도 역대…
삶은계란
호주에 살면 안되는 이유
호주 바퀴벌레 (애완용) 우박 호주의 임산부
황야의무법자
아내에게 상갓집 간다고 말한 남편 ㄷㄷ
황야의무법자
중국 어느 워터파크의 정신나간 부모
삶은계란
백일섭이 사귀었던 여자 연예인.jpg
황야의무법자

(스압) "자식 때문에 후회한 적 있나?" 한국 부모들 답변 목록보기

+ 공지사항
모바일 c 통계
  • 현재 접속자 42 명
  • 오늘 방문자 382 명
  • 어제 방문자 1,271 명
  • 최대 방문자 12,693 명
  • 전체 방문자 4,063,879 명
  • 전체 게시물 42,277 개
  • 전체 댓글수 795 개
  • 전체 회원수 3,736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