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딴섬 곳곳이 정겨운 고흥 연홍미술관

스마트 여행정보

외딴섬 곳곳이 정겨운 고흥 연홍미술관

a233454 0 17 0 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고흥 연홍도는 섬 곳곳이 정겨운 미술관이다. 폐교를 개조한 미술관이 있고, 담장을 캔버스 삼은 그림과 조형물이 길목마다 여행객을 반긴다. 주민의 삶이 녹아든 울긋불긋한 지붕은 푸른 바다와 맞닿는다. 섬 속의 섬 예술의 섬 지붕 없는 미술관… 다도해의 외딴섬 연홍도에는 살가운 수식어가 갯바람과 함께 머문다.

▲ 연홍도 선착장과 연홍아 놀자 


섬에 예술의 싹을 틔운 연홍미술관은 폐교를 리모델링해 2006년 문을 열었다. 미술관의 전신인 금산초등학교 연홍분교는 1998년에 폐교됐다. 교실 두 칸이 전시 공간으로 탈바꿈했고, 아담한 갤러리카페가 들어섰다. 운동장 터는 정크아트 작품으로 채웠다.

 

▲ 연홍도 전경    


해안 길이가 약 4km인 연홍도는 말의 형상과 비슷해 예전에 마도(馬島)로도 불렸다. 김 양식으로 섬이 번성하던 시절에는 800여 명이 거주했고, 학생도 100명이 넘었다. 현재 연홍도에는 50여 가구 80여 명이 산다. 미술관이 개관했을 때, 연홍도는 섬 속의 섬이었다. 고흥 녹동항에서 거금도를 거쳐 두 차례 배편을 이용해야 섬에 닿았다.

 

▲ 연홍도 포구길 미술작품


2009년 녹동과 소록도를 잇는 소록대교가 개통하고, 2011년 소록도와 거금도가 거금대교로 이어지면서 연홍도 가는 길이 한결 편해졌다. 최근에는 거금도 신양선착장과 연홍도를 오가는 배가 하루 7회 운항한다. 연홍도까지 걸리는 시간은 5분. 바다 건너 파랗고 붉게 칠한 마을 지붕이 선명한 연홍도가 손에 잡힐 듯 가깝다.

 

▲ 연홍포구길 풍경


섬에 도착하는 순간, 예술의 섬 분위기가 풋풋하게 전해진다. 선착장에서 대형 뿔소라 조각과 붉은색 철근 조형물이 이방인을 반긴다. 굴렁쇠를 굴리고 강아지가 뛰어노는 구조물 연홍아 놀자는 연홍도 사진에 단골로 등장한다. 전시물은 미술관 공간에 머물지 않는다.

▲ 연홍도 골목 


그림과 조형물 60여 점이 선착장에서 마을 골목, 포구로 이어지며 섬을 수놓는다. 연홍도는 2015년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에 선정되고, 2017년 지붕 없는 미술관 프로젝트가 진행되며 예술의 섬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 연홍사진박물관 


선착장과 맞닿은 담장에는 마을 사람들이 살아온 세월을 담은 연홍사진박물관이 있다. 졸업이나 여행, 결혼식 등을 기념하며 찍은 사진으로 제작한 타일 200여 개가 벽을 채운다. 거금도 출신 프로레슬러 김일의 벽화도 시선을 끈다. 박치기 왕 김일의 제자 두 명이 이곳 연홍도에 거주했는데, 그중 한 명은 영화 반칙왕의 모델이다.

 

▲ 박치기왕 김일 벽화


섬을 가로지르는 마을 골목에 들어서면 소박한 예술 작품이 잔잔하게 펼쳐진다. 조개껍데기, 해초, 부표, 뗏목 조각 등과 섬사람의 일상은 훌륭한 소재다. 마을 주민의 손길이 닿은 작품도 있다. 낮은 담장과 수줍은 그림, 하늘과 바다와 지붕이 이어지는 골목이 참 예쁘다. 연홍도 담장 바닥길로 불리는 골목 한쪽에는 연홍교회와 수백 년 된 당산나무가 보인다.

 

▲ 연홍도 골목 미술작품 


마을 너머는 한적한 포구다. 연홍미술관은 고깃배가 드나드는 포구 끝자락에 매달려 있다. 포구 주변으로 형형색색 조형물과 포토 존, 정크아트가 미술관 가는 길을 안내한다. 미술관 앞바다에 썰물과 밀물 때 드러나는 모습이 다른 조형물 은빛 물고기가 잠겨 있다.

▲ 은빛 물고기 


물고기가 자맥질하는 바다 건너가 완도 금당도다. 금당도의 명물 병풍바위가 미술관 앞마당에서 커다란 그림처럼 다가선다. 프랑스 작가가 머물며 폐창고를 단장한 해변 작품과도 묘한 대조를 이룬다. 평안해 보이는 연홍미술관은 2012년 태풍 볼라벤 때 많은 전시물이 소실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 연홍미술관    


연홍미술관은 해마다 10회 전시 일정이 잡혀 있다. 조각, 회화, 도자 등 주제는 제한이 없다. 6월에는 사실화를 그리는 김복동 작가의 작품전이 열린다. 미술관과 15년을 함께한 선호남 관장은 미술관 옆 포구 주변 길을 예술의거리로 조성할 계획이다. 바다가 1년 열두 달 변하기에, 연홍도의 작품도 볼 때마다 다를 거라는 조언도 빼놓지 않는다.

 

▲ 연홍미술관 앞마당과 정크아트 


연홍미술관은 배가 들어오는 시간에 맞춰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운영한다. 월요일에 휴관하지만, 여행객과 미술관 숙박객이 있으면 문을 열어주기도 한다. 연홍도에 들어갈 때는 왕복 도선료(2000원) 외에 섬 탐방비(어른 3000원, 어린이 1000원)를 내야 한다.

 

▲ 해안둘레길 풍경 


연홍도에는 섬의 자연을 만끽하기 좋은 둘레길이 있다. 북쪽의 좀바끝둘레길은 곰솔 숲과 모래 해변을 지난다. 좀바는 쏨뱅이의 이 지역 말로, 득량만과 연결되는 연홍도 바다는 쏨뱅이가 많이 잡히는 곳으로 알려졌다.

 

▲ 좀바끝 둘레길 전망대  

 

좀바끝둘레길 끝에는 바다 풍경이 아름다운 전망대가 있다. 좀바끝둘레길은 선착장까지 해변을 따라 조성된 해안둘레길로 이어진다. 섬 남쪽에는 구릉지를 걷는 아르끝숲길이 있다. 연홍도둘레길을 걷는 데 한 시간 반쯤 걸린다.

 

▲ 거금도 금산해안경관 


거금도로 넘어가 남쪽 해안을 달리면 고흥10경 가운데 7경으로 꼽히는 금산 해안 경관이 펼쳐진다. 다도해를 보며 달리는 국도77호선은 아름다운 드라이브 코스다. 연소해수욕장, 익금해수욕장, 금장해수욕장 등 호젓한 해변 외에도 섬의 군락을 감상하는 전망대가 곳곳에 있다. 금산 해안 경관의 끝자락인 오천항에는 수박만 한 몽돌이 신비로운 오천몽돌해변이 자리한다.

 

▲ 오천몽돌해변 


고흥 동쪽 끝에 놓인 팔영대교는 여수-고흥간 연륙연도교가 올해 2월 최종 개통하며 명소가 됐다. 팔영대교는 고흥 우천리와 여수 적금도를 잇는 현수교로, 총 길이 1340m에 이른다. 고흥의 일출 명소인 팔영산을 지나 위치하며, 팔영대교 초입에서 남해와 여러 섬을 잇는 다리가 한눈에 들어온다. 팔영대교부터 낭도, 둔병도 등 네 개 섬과 다섯 개 다리를 잇는 쾌청한 길이 펼쳐진다.

 

▲ 팔영대교와 고흥 여수 잇는길 


○ 당일여행 : 연홍미술관→연홍도둘레길→금산 해안 경관

 

○ 1박 2일 여행 : 첫날_연홍미술관→연홍도둘레길→금산 해안 경관 / 둘째날_거금생태숲→소록도→녹동항→팔영대교

 

 

○ 문의

 - 연홍미술관 010-7256-8855

 - 연홍도관광안내소 061-842-0177

 - 고흥관광안내 061-830-5244

 

 

○ 주변 볼거리 : 남열해돋이해수욕장, 애도, 팔영산, 나로우주센터 우주과학관 / 관광공사_사진제공

0 Comments     0.0 /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821 인천 남동구, 관광안내지도 새롭게 선보인다 22시간전 1
4820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신안군 4개의 섬 23시간전 1
4819 이천시, 하천관광 이색자전거 대여상품 운영 1일전 1
4818 증평군, 독서왕김득신문학관, 제3회 기획전시전 개최 1일전 1
4817 산청군, 여행상품 개발과 마케팅을 위해 한국관광클럽 과 손 맞잡았다 1일전 1
4816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우이도 풍성사구, 출입금지 기간 연장 2일전 1
4815 광양 포스트 랜선여행, 남도바닷길 2일전 1
4814 해남군 땅끝순례문학관, 전남도 문학자원연계프로그램 지원사업 선정 2일전 1
4813 아시아나항공, 안전 운항 위한 정비 강화 구슬땀 2일전 1
4812 경상남도 산청 경호강 에서 짜릿한 래프팅 즐겨 보세요 3일전 11
4811 부산시티투어, 코로나19 극복 무료 하이킹 프로그램 운영 3일전 12
4810 인천 강화군, 여름철 언택트 관광지 추천 3일전 11
4809 여름꽃이 피어나는 서울로 7017 에서 음악과 함께 걸어요 3일전 11
4808 목포시, 대반동 앞바다 스카이워크 개방 3일전 11
4807 부산관광공사, 언택트관광지 10선 선정 3일전 11
4806 울산 동구 일산해수욕장 개장 3일전 1
4805 구례 봉성산 둘레길 개장 4일전 3
4804 경상북도 동해안 해수욕장 개장 4일전 4
4803 전라북도내 8개 해수욕장 순차적 으로 개장 한다 4일전 4
4802 7월 전국 각지에서 펼쳐지는 국가무형문화재 행사 개최 4일전 4
4801 2020 부산푸드필름페스타 개막 4일전 4
4800 태백 365 세이프타운, SNS 이벤트 실시 4일전 2
4799 행정안전부, 2020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선정 5일전 12
4798 청주시, 세종대왕 초정행궁 개장 5일전 12
4797 익산 미륵사지, 왕궁리 유적 야간방문객 위한 경관조명 설치사업 마무리 5일전 13
4796 제천 영천동 비점오염 저감시설, 시민의 휴식공간 으로 운영 5일전 12
4795 해남군, 7월부터 개별여행자를 위한 달마고도 걷기 프로그램 운영 한다 5일전 12
4794 담양 대나무밭, 대나무 품목 최초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5일전 2
4793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 아프리카 인상 전시 5일전 2
4792 인천강화군, 동막·민머루해변 개장 5일전 2
4791 창원시, 콰이강의 다리 느린우체통 엽서 10만통 돌파 이벤트 6일전 2
4790 광양시, 햇빛광양시티투어 야경 코스 7월부터 본격 운영 6일전 2
4789 특별 여행주간 앞둔 여수 안전여행문화 확산 총력 6일전 3
4788 여수 고소천사벽화마을 119계단, 오방색으로 새롭게 단장 6일전 2
4787 담양 해동문화예술촌, 날 것, 그대로의 것 展 개최 6일전 3
4786 해남 가학산 자연휴양림 에서 흑석산 자연휴양림으로 명칭 변경 6일전 3
4785 장성호 수변길, 새 이름 얻었다 7일전 4
4784 경상남도, 해수욕장 26개소 오는 7월 1일부터 순차적 개장 7일전 3
4783 황룡강이 한 눈에 장성 안산 둘레길 7일전 3
4782 문화재청, 고궁의 밤 사진콘텐츠 1주일 만에 32만회 조회 7일전 5
4781 경남 고성군, 공룡의 숲에서 만나요 인기다 8일전 4
4780 통영 밤 바다를 둘러보는 야경투어 8일전 3
4779 [포토] 장성 황룡강 황미르랜드 연꽃 단지 8일전 5
4778 무안국제공항 하늘길 다시 열린다 8일전 4
4777 강진 나이트드림, 한여름 밤에 떠나는 소풍 8일전 4
4776 열대야 날려줄 달빛야행, 안동 월영교와 낙동강음악분수 9일전 5
4775 화려함과 짜릿함을 맛보는 버라이어티한 부산의 밤 9일전 6
4774 부여 궁남지와 정림사지, 한 여름 밤의 꿈 같은 야경여행 9일전 3
4773 수원 화성행궁, 달빛 아래 누리는 고궁의 정취 10일전 9
4772 부산관광공사, 수국수국한 비짓부산 랜선 여행 이벤트 실시 10일전 9
+ 공지사항
+ 주간 포인트 적립왕
우루루콰콰쾅200P 획득
우루루콰콰쾅취소
2020-07-04일 기준 박스오피스 (네이버)
+ 이번달 댓글왕
+ 이번달 출석왕
+ 신규 가입 회원
모바일 c 통계
  • 현재 접속자 67 명
  • 오늘 방문자 709 명
  • 어제 방문자 2,698 명
  • 최대 방문자 12,693 명
  • 전체 방문자 1,800,488 명
  • 전체 게시물 173,310 개
  • 전체 댓글수 3,153 개
  • 전체 회원수 2,83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