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문화관광부, 터키를 대표하는 전통 군무 세마 소개

스마트 여행정보

터키문화관광부, 터키를 대표하는 전통 군무 세마 소개

a233454 0 9 0 0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터키문화관광부(Turkish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가 터키의 대표적인 전통 군무인 세마(Sema)를 소개했다. 2008년 유네스코 세계 무형문화유산으로 등록된 세마는 긴 흰색 스커트를 입은 군무단이 빠르게 회전하며 추는 춤으로, 마치 꽃이 피는 모습을 연상케 하는 장관을 자아낸다. 이슬람 신비주의의 종교의식을 기원으로 하는데, 어려운 경전을 읽는 대신 춤을 통해 신을 만나고자 하는 신체 활동적 명상으로 종교적 의미를 가진다. 이스탄불(Istanbul)이나 부르사(Bursa)와 같은 터키 주요 관광지 문화센터에서 세마 공연을 쉽게 만나볼 수 있을 정도로 세마는 터키의 대표적인 전통 춤으로 여겨진다.

 

▲ 세마를 추는 세마젠의 모습 _ pxfuel 

 

세마를 추는 수도자들을 세마젠(Semazen)이라고 부르는데, 세마젠들은 코란을 외우며 기도한 후, 대나무 피리 네이(Ney)의 반주에 맞추어 둥글게 회전하는 춤을 춘다. 신비로운 음악을 배경으로 여러 개의 흰색 스커트가 돌면서 꽃처럼 피어나는 세마의 모습은 환상적이고 경건하다. 빙글빙글 회전하는 세마의 주된 동작은 모든 만물은 돈다는 세상의 이치와 태양을 중심으로 공전하는 태양계의 행성들을 상징하며, 계속되는 회전이라는 고통스러운 동작은 신을 만나기 위해 이겨내야 하는 하나의 관문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회전 중 양팔을 벌려 오른손은 하늘을, 왼손은 대지를 가리키는 동작은 하늘로부터 전해지는 사랑과 은총을 사람들에게 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회전 속도가 빨라질수록 신과 더 가까워진다고 믿으며, 신과의 소통에서 나아가 마침내 신과의 합일을 추구하는 모습을 연출한다.

 

▲ 세마를 통해 신과 소통하는 세마젠 _ pxfuel 


세마의 복장 또한 신성한 가르침을 담고 있다. 시케(Sikke)라는 기다란 모자는 무덤 앞에 있는 비석을 상징하는데, 사람은 모두 언젠가는 죽을 운명이니 늘 선한 마음을 갖자는 뜻이다. 히르카(hırka)라고 불리는 검은색 망토는 흙을 상징하며 우리가 죽으면 다시 흙으로 돌아간다는 사실을 상기시키는 옷이다. 춤을 시작하기에 앞서 히르카를 벗는 것은 무덤에서 나와 신을 만날 준비가 됐다는 뜻이기도 하다. 세마의 대표 의상이라고 할 수 있는 흰옷은 텐누레(Tennure)라고 하는데, 수의를 상징한다. 세마를 추는 수도자들은 세마를 위한 옷으로 환복할 때 모든 행동에 앞서 모자와 신발 등에 입을 맞춰 배려를 표현한다.

 

▲ 세마를 추는 세마젠들 _ wallpaperflare.com 

 

세마는 이슬람 신비주의 중 하나인 메블라나교의 창시자 메블라나 젤랄레딘 루미(Mevlana Celaleddin-i Rumi)에 의해 창안되었다. 루미는 어려운 코란 경전이 아닌 춤을 통해서 신을 만나는 방법을 사람들에게 전파하기 위해 세마를 만들었다. 정통 이슬람교는 신을 향한 마음이 흐트러지고 타락과 유혹에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 세속적인 춤과 음악을 금지했지만, 쉽고 즐거운 춤 동작을 통해 누구든 신을 만날 수 있다는 세마는 서민들에게 굉장히 매력적이었다. 루미의 가르침을 계승해 세마 의식을 진행하는 세마젠들이 무수히 생겨났고, 그들은 신의 가르침과 사랑을 세상에 전해왔다. 이에 유네스코는 그의 사상을 기리고자 탄생 800주년인 2007년을 루미(Rumi)의 해로 선정했다.

 
세마는 터키에서 가장 이슬람 색채가 강한 도시로 꼽히는 콘야(Konya) 지역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매년 12 월 중순에는 도시 전체에 메블라나 루미 페스티벌(Mevlana Rumi Festival)이 개최된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신과의 합일을 이루는 밤이라는 뜻의 세비 아루즈 나이트(Seb-i Arus Night)로, 수백 명의 세마젠들이 진행하는 세마 군무가 펼쳐진다. 매년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기 위해 국내외 백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등 세계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하였다. 터키문화관광부_사진제공

0 Comments     0.0 /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673 수국 개화 맞이 제주허브동산 얼리버드 할인 이벤트 실시 20시간전 1
4672 국민참여형 사진공모전 왕궁리야기 개최 21시간전 2
4671 터키문화관광부, 이색 매력의 터키 지역별 대표 미식 소개 22시간전 1
4670 이천시, 슬기로운 주말여행 가이드북 발행 23시간전 1
4669 합천군 덕곡면 율지제 금계국 황금물결 힐링로드 24시간전 1
4668 힐링, 청정, 안심형 관광지 군산 새로운 관광명소 1일전 1
4667 거창 웰니스 여행을 이끄는 트로이카Y자형 출렁다리, 늘해랑누리길, 산림치유센터 2일전 2
4666 풍금 소리와 함께 학창시절 추억여행 을 떠나는 덕포진교육박물관 2일전 2
4665 유배지 선비들의 삶을 엿 볼수있는 포항 장기유배문화체험촌 2일전 2
4664 저수지에 깃든 삶과 향수를 느낄수 있는 제천 의림지역사박물관 2일전 1
4663 폐교에서 놀며 그 시절 추억여행 을 떠나는 홍천아트캠프 2일전 1
4662 방문객 누구나 작가가 되는 마법 같은 공간, 고창 책마을 해리 3일전 1
4661 외딴섬 곳곳이 정겨운 고흥 연홍미술관 3일전 1
4660 성곽과 마을과 마천루가 잘 어우러진 종로 창신숭인채석장전망대와 산마루놀이터 3일전 1
4659 에메랄드빛 운동장에 투명 카누타고 즐기는 삼척미로정원 4일전 1
4658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 명물 송도용궁구름다리 복원 4일전 2
4657 대한민국 4대 관광도시 향한 목포시 발걸음 본격화 4일전 2
4656 남해 상주은모래비치를 비롯해 해수욕장 오는 7월 중 개장한다 4일전 2
4655 목포 근대역사여행, 2020 생생문화재 본격 추진 4일전 1
4654 언론인 체험하는 공간이 있는 영월미디어기자박물관 5일전 1
4653 103년 만에 선보이는 왕의 목관을 볼수있는 국립익산박물관 5일전 2
4652 무인도 사이를 걷다, 신안 무한의다리 5일전 2
4651 옥천군, 향수호수길 확 달라진 모습으로 관광객 맞는다 5일전 2
4650 찔레꽃 소리꾼 장사익 산청 차황면 찾아 5일전 1
4649 하동군,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야간관광 100선 섬진강 백사장 달마중 개최 6일전 1
4648 증평 좌구산 휴양랜드 여름철 성수기 예약 신청 접수 시작 6일전 2
4647 김포시 호수공원 가족형 피크닉공원, 시민 휴식공간으로 각광 6일전 3
4646 목포시, 구석구석까지 공공형버스 낭만버스 가 달린다 6일전 1
4645 추억의 학교로 떠나는 6월 가볼 만한 추천 여행지 6일전 2
4644 장흥 장평면, 벚나무 가로수길 아름답게 새 단장 6일전 2
4643 여주 강변공원 실랑이는 꽃양귀비로 거리 두기 속 힐링 6일전 2
4642 목포 평화광장 일원에 남도음식거리 조성된다 7일전 5
4641 산청한의학박물관, 산淸:맑음 사진전 개최 7일전 3
4640 부산 금정구, 구석구석 스탬프투어 떠나요 7일전 1
4639 장미의 향연이 시작된 밀양강 둔치 장미원 7일전 1
4638 산청군 전역, 공공 무료 와이파이 개통 7일전 2
4637 곡성군, 생활 속 공간에 미술관등 조성 문화예술 감성을 높인다 7일전 3
4636 산청군 단성 묵곡생태숲에 무궁화동산 조성 7일전 5
4635 무안 연꽃 축제, 내년을 기약하며 전격 취소 결정 7일전 2
4634 창녕군, 숨은 명소 창녕문화공원과 명덕수변생태공원 8일전 4
4633 곡성섬진강천문대, 거리 두기 속 운영 재개 8일전 4
4632 광양시 신덕로, 걷고 싶은 가로수길로 탈바꿈 8일전 4
4631 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재개 8일전 5
4630 부산진구, 돼지국밥 가이드맵 배부 8일전 4
4629 신비로운 동물조각과 명정전 단청으로 본 창경궁 인문학 강좌 8일전 4
4628 한국관광공사, 여행을 떠나기 좋은 신규 개방 관광지 소개 8일전 4
4627 광양 서천 무지개분수와 마동유원지 음악분수 오는 6월 1일 개장 9일전 5
4626 경기도, 방역 강화한 경기국제보트쇼 내달 5일 개막 9일전 4
4625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입장권으로 전남 핫플레이스 할인 9일전 4
4624 김포한강 신도시에 문화 레저시설 속속 들어선다 9일전 4
+ 공지사항
모바일 c 통계
  • 현재 접속자 65 명
  • 오늘 방문자 866 명
  • 어제 방문자 3,213 명
  • 최대 방문자 12,693 명
  • 전체 방문자 1,703,401 명
  • 전체 게시물 171,310 개
  • 전체 댓글수 3,089 개
  • 전체 회원수 2,77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