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가 만든 전설, 제천 박달재

스마트 여행정보

노래가 만든 전설, 제천 박달재

a233454 0 22 0 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충북 제천시 봉양읍과 백운면 사이, 가을이 깊은 박달재엔 오늘도 어김없이 노래가 흐른다. 천등산 박달재를 울고 넘는 우리 님아(1절)로 시작해 한사코 우는구나 박달재의 금봉이야(2절)로 끝나는 노래. 반야월 작사, 김교성 작곡, 박재홍이 부른 울고 넘는 박달재다.

▲ 단풍이 곱게 물든 울고 넘는 박달재 


1948년 발표된 이 노래는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영화와 악극으로도 만들어져, 박달재의 슬픈 사랑 이야기를 전국에 알렸다. 2005년에는 KBS-1TV 가요무대가 20주년을 맞아 발표한 방송 횟수 1위곡에 올랐다. 노랫말에 담긴 사랑 이야기는 조각으로 표현돼 박달재조각공원과 박달재목각공원 곳곳에 있다. 금봉과 박달의 모습을 형상화한 커다란 조각상 아래 박달재 이름의 유래를 새겨놓았다.

▲ 박달재 입구


때는 조선 중엽, 경상도의 젊은 선비 박달은 과거를 보러 한양으로 가다 박달재 아랫마을에 하룻밤 머물렀는데, 이곳에 사는 어여쁜 처녀 금봉과 첫눈에 반했다. 며칠간 사랑을 나눈 박달은 장원급제를 다짐하며 떠난 뒤 감감무소식. 절망한 금봉은 결국 숨을 거두고, 뒤늦게 달려온 박달은 금봉의 환영을 잡으려다 절벽에서 떨어져 죽고 말았다.

▲ 금봉과 박달의 만남    


이때부터 사람들은 이 고개를 박달재라 불렀다고 한다. 이야기를 읽고 흘러나오는 노래를 다시 들으니 감회가 새롭다. 공원 곳곳의 작품도 달리 보인다. 박달의 손을 잡은 금봉, 한양에서 금봉을 그리는 박달, 금봉의 환영을 좇는 박달 등이 그대로 한 편의 스토리텔링이다.

▲ 박달재노래비에는 작사가 반야월이 지은 가사를 새겨놓았다 


박달재 이름의 유래를 새긴 조각상 옆에는 울고 넘는 박달재 노랫말을 담은 박달재노래비가 있다. 하지만 노래 첫머리에 등장하는 천등산은 박달재가 있는 산이 아니다. 박달재가 자리 잡은 산은 시랑산이고, 천등산은 제천과 충주를 잇는 산으로 그곳에는 다릿재가 있다.

 

▲ 박달과 금봉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조각 작품들  


노랫말에 등장하는 금봉도 전설 속의 인물인지 확실치 않다. 오히려 노래가 전국적으로 히트한 뒤, 금봉을 주인공으로 삼은 전설이 만들어졌다는 주장이 있다. 19세기에 처음 등장한 아리랑이 일제강점기 동명의 영화가 크게 히트하며 전국으로 확산돼 여러 지방에서 아리랑이 생겨났고, 그 노랫말에 걸맞은 전설이 만들어졌다는 주장처럼 말이다(이는 문화재청의 공식 설명이기도 하다).

 

▲ 박달재 전설 을 볼 수 있는 박달과 금봉 조각상


역사적 사실이야 어찌 됐건, 울고 넘는 박달재 전설은 지금도 새로운 형상으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 박달재조각공원 건너편에 있는 박달재목각공원은 불교 조각가 성각 스님이 새롭게 해석한 금봉과 박달의 모습으로 꾸몄다. 이곳에는 전설을 형상화한 조각뿐 아니라 박달과 금봉의 가묘, 이들의 명복을 빌고 영원한 사랑을 소원하는 사당도 있다.

 

▲ 박달과 금봉 사당 안 조각상 


박달재목각공원 산책로를 따라 오르면 정자 모양 전망대가 나온다. 이곳에서 박달재의 수려한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더불어 이곳이라면 적은 숫자로 많은 적군을 물리칠 수 있으리란 생각도 든다. 제천과 충주를 잇는 박달재는 옛날부터 교통의 요지였다. 지금이야 제법 넓은 도로가 뚫렸지만, 조선 시대까지 산적이 출몰하는 험한 고갯길이었다.

▲ 박달재 목각공원 전망대에서 바라본 풍경  


1217년 고려 장군 김취려는 이곳에서 거란군 3만 명을 맞았다. 그는 좁은 박달재 길목에 자리 잡고 기다리다, 두 갈래로 나뉘어 올라오는 적군을 공격해 대승을 거두기도 했다.  박달재목각공원은 성각 스님이 조성한 목굴암과 오백나한전으로 이어진다.

▲ 성각 스님이 3년6개월 동안 조성한 오백나한전 


목굴암은 1000년 된 느티나무 안에 불상을 새겨 만든 법당이다. 느티나무는 어른 다섯 명이 손을 맞잡아야 겨우 둘러싸는 굵기로, 허리를 굽혀야 들어갈 수 있는 아담한 공간이 토굴이나 석굴 같은 느낌을 준다. 목굴암 옆에는 크기가 비슷한 느티나무에 저마다 생김새가 다른 오백나한과 삼존불을 새긴 오백나한전이 있다. 불교 신자가 아니라도 절로 탄성이 나오는 목굴암과 오백나한전은 박달재의 또 다른 볼거리가 됐다.

 

▲ 제천한방엑스포공원의 야외 정원 


제천은 약초의 고장이기도 하다. 조선 시대 3대 약령시 중 하나인 제천은 지금도 대한민국 약초의 30%를 생산한다. 지난 2010년에 제천국제한방바이오엑스포를 개최하며 산학연 한방 산업 클러스터를 갖춘 한방 치료 관광도시가 됐다.

▲ 한방생명과학관에선 다양한 체험 전시물이 돋보인다 


국제 행사가 열린 제천한방엑스포공원은 한의학의 모든 것을 보고, 듣고, 체험하는 공간이다. 걷기만 해도 건강해질 것 같은 약초허브식물원, 다양한 체험 전시물이 돋보이는 한방생명과학관 등은 아이부터 노인까지 모두 즐거운 곳이다.

▲ 케이블카 아래로 청풍호반이 한눈에 보인다 


청풍호반케이블카는 2019년 봄에 개통했다. 봉황이 나는 모양을 닮은 비봉산 정상까지 2.3km 구간을 이동하는 동안 내륙의 바다 청풍호를 하늘에서 감상할 수 있다. 최신형 캐빈은 안전하고 쾌적하다. 바닥이 투명한 크리스털 캐빈을 이용하면 더 짜릿하게 즐길 수 있다.

▲ 청풍호반 케이블카는 비봉산 정상까지 운행된다_청풍호반 케이블카    


케이블카의 종점인 비봉산역은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청풍호의 절경과 다양한 조형물이 찍으면 그림이 되는 포토 존이다. 청풍호반케이블카와 이웃한 청풍문화재단지는 청풍호반의 작은 민속촌이다.

▲ 청풍문화재단지 입구인 팔영루


1978년 충주다목적댐을 건설하면서 수몰된 지역의 문화재를 옮겨 조성했다. 청풍 한벽루(보물 528호)와 물태리 석조여래입상(보물 546호)을 비롯해 팔영루, 금남루, 청풍향교 등 충북유형문화재와 각종 생활 유물 수천 점이 모여 청풍문화재단지를 이룬다. 선사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 한반도의 중심이자 교통의 요지였던 중원 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다. 

▲ 솟대는 예로부터 하늘과 인간을 이어주는 존재였다


조금 색다른 볼거리를 원한다면, 청풍문화재단지에서 멀지 않은 능강솟대문화공간이 좋다. 이곳은 솟대를 테마로 한 미술관으로, 고조선 때부터 마을 어귀에 세웠다는 솟대 400여 점을 전시한다. 까마득한 옛날부터 인간과 하늘을 이어주던 솟대에 소원을 빌어보면 어떨까. 예약하면 솟대 만들기 체험(유료)도 가능하다.

 

▲ 행복솟대의 첫 자음을 딴 조형물 


당일 여행 코스

박달재→제천한방엑스포공원→청풍호반케이블카→청풍문화재단지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박달재→제천한방엑스포공원→청풍호반케이블카→청풍문화재단지

둘째 날 : 능강솟대문화공간→옥순봉→청풍호자드락길


○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제천 문화관광 http://tour.jecheon.go.kr

 - 제천한방엑스포공원 www.expopark.kr

 - 청풍호반케이블카 www.cheongpungcablecar.com

 - 능강솟대문화공간 http://blog.daum.net/hanguk73


○ 문의 전화

 - 박달재관광안내소 043-642-9398

 - 제천한방엑스포공원 043-647-1011

 - 청풍호반케이블카 043-643-7301

 - 청풍문화재단지 043-647-7003

 - 능강솟대문화공간 043-653-6160


○ 숙박 정보

 - 청풍리조트 : 청풍면 청풍호로, 043-640-7000, www.cheongpungresort.co.kr

 - ES제천리조트 : 수산면 옥순봉로, 043-648-0480, http://clubes.co.kr/app/jecheon

 - 청풍게스트하우스 : 제천시 의림대로6길, 070-8621-5886, www.jecheonguesthouse.com


○ 먹거리

 - 박달재휴게소 : 더덕구이, 제천시 북부로, 043-652-6502

 - 청풍황금떡갈비 : 떡갈비, 청풍면 청풍호로, 043-647-6303

 - 마이락 : 약채피자, 제천시 청전대로10길, 043-642-8887


○ 주변 볼거리

청풍랜드, 청풍호관광모노레일, 의림지, 제천 배론성지, 월악산 등

관광공사 _ 사진제공

0 Comments     0.0 /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117 하동군, 평사리들판 논두렁축구대회 개최 1일전 1
4116 담양군, 죽녹원 등 주요 관광지 설 당일 무료 개방 1일전 1
4115 태백산 전국눈꽃등반대회 개최 1일전 1
4114 합천군 대장경테마파크, 2020 명품 관광명소 꿈꾼다 1일전 1
4113 해남군 직영 관광지 5개소 설 연휴 무료개방 한복입고 가면 기념품 받는다 2일전 1
4112 군포철쭉축제 오는 4월 23~26일 철쭉공원 등에서 개최 2일전 1
4111 한국민속촌, 설날명절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세시풍속 행사를 선보인다 2일전 1
4110 광양시, 남도바닷길만의 독창적인 미식관광 콘텐츠 개발 및 운영한다 2일전 1
4109 카타르항공, 세계 최고 비즈니스 클래스 Q스위트 인천출발 모든 항공편에 매일 투입 2일전 1
4108 경기 광주시 딸기농장, 수확체험 프로그램으로 인기 2일전 1
4107 합천국보테마파크 내 눈썰매장 개장 3일전 3
4106 천연기념물무등산 주상절리대 메달로 간직한다 3일전 2
4105 부산광역시, 2020 부산박물관 박물관 투어 개최 3일전 2
4104 아시아나항공, AI로 항공 업계 혁신 선도한다 3일전 2
4103 작년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전라남도 대표축제 선정 4일전 3
4102 꼭 가봐야 할 명품 숲, 신안군 애기동백숲 4일전 2
4101 오스트리아 관광청 추천, 새해맞이 알프스 소도시로 힐링여행 4일전 1
4100 맛 따라 떠나는 서울 마포구 미식여행 4일전 2
4099 백제 역사 담은 국립익산박물관 4일전 1
4098 추울수록 그 맛이 살아나는 경기도 겨울 레포츠 ② 5일전 1
4097 사랑의 동전 쌓이는 하동 최참판댁 별당 연못 5일전 1
4096 보성다향대축제, 문체부 주관 문화관광축제 선정 5일전 2
4095 추울수록 그 맛이 살아나는 경기도 겨울 레포츠 ① 5일전 1
4094 비엔나 클래식 음악의 중심 무지크페라인, 개관 150주년 맞아 5일전 2
4093 완도 청해진 달빛거리를 거닐며 겨울밤 낭만을 즐긴다 5일전 3
4092 2020 소원을 말해봐 1월에 가기 좋은 땅끝 해남 5일전 2
4091 부산 복천박물관, 새해 소망 연 만들기 및 연날리기 행사 개최 5일전 2
4090 경기도 광주시, 청석공원 민속놀이 체험장 운영 5일전 2
4089 비엔나관광청추천, 겨울 여행을 위한 팁 6일전 3
4088 국립고궁박물관궁중서화실 신년맞이 새단장 6일전 2
4087 터키문화관광부 추천, 한겨울에도 따뜻한 터키 골프 여행지 6일전 2
4086 괴산군, 가고 싶은 산 충북 50선에 명산 15곳 선정 6일전 3
4085 비엔나의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만한 핫플레이스 6일전 3
4084 관광공사 추천, 1월 여행하기 좋은 걷기 여행길 ② 7일전 3
4083 자연의 영감과 복선을 만들어 스위스에 불시착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② 8일전 4
4082 자연의 영감과 복선을 만들어 스위스에 불시착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① 8일전 6
4081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다운타운 로스앤젤레스 신상 호텔 8일전 2
4080 부산관광공사, 설 연휴 맞이해 사업장 할인 이벤트 실시 8일전 1
4079 포천 백운계곡 동장군 축제 개막 8일전 2
4078 부산박물관, 쥐띠 해 설맞이 민속한마당 개최 8일전 2
4077 창녕군, 우포늪 생태관 재개관 9일전 5
4076 전라남도, 버스여행상품 남도한바퀴 겨울상품 운영 9일전 3
4075 해남군 전통한옥 브랜드화사업 2년 연속 선정 9일전 4
4074 남해군, 행복맛집으로 맛, 친절, 위생 모두 잡는다 10일전 3
4073 담양군, 겨울방학 체험프로그램 인기 10일전 3
4072 청정 고흥 바다의 우유 굴 축제가 열린다 10일전 3
4071 해남 땅끝순례문학관 가족단위 체험프로그램 다채롭게 운영 10일전 2
4070 광주광역시, 맛집 베스트 67 선정 01.09 7
4069 2020 옐로우시티 장성 관광 무엇이 달라지나? 01.09 4
4068 한탄강 주상절리 협곡을 지질케이크로 만들다 01.09 3
+ 이번달 포인트 적립왕
열이왕자2000P 획득
열이왕자취소
열이왕자취소
열이왕자200P 획득
열이왕자200P 획득
2020-01-18일 기준 박스오피스 (네이버)
+ 이번달 댓글왕
+ 이번달 출석왕
+ 신규 가입 회원
모바일 c 통계
  • 현재 접속자 59 명
  • 오늘 방문자 1,949 명
  • 어제 방문자 2,421 명
  • 최대 방문자 12,693 명
  • 전체 방문자 1,117,849 명
  • 전체 게시물 114,667 개
  • 전체 댓글수 2,402 개
  • 전체 회원수 2,11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