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담에 새겨진 선율과 추억, 광화문 연가의 길

스마트 여행정보

돌담에 새겨진 선율과 추억, 광화문 연가의 길

a233454 0 10 0 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명곡은 길가에 따뜻한 추억과 그리움을 남긴다. 이문세가 부른 광화문 연가에는 정동길, 교회당, 덕수궁 돌담길이 등장한다. 광화문네거리에서 정동교회까지 연인과 거닐던 흔적에 대한 향수가 담겨 있다. 광화문 연가는 작곡가 이영훈이 1988년 작사·작곡했다.

▲ 정동전망대에서 바라본 덕수궁 일대 전경


세월이 지나도 좋은 노래는 다시 소환된다. 뮤지컬 광화문 연가로 무대에 올랐고, 추억의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배경음악으로 흘렀다. 광화문 연가에 나오는 눈 덮인 예배당이 정동제일교회(사적 256호)다. 국내에 유일하게 남은 19세기 교회 건물로, 붉은 벽돌 예배당이 인상적이다. 음악회와 성극 등 신문화가 이곳에서 소개됐고, 1918년에는 한국 최초로 파이프오르간이 설치됐다.

 

▲ 붉은벽돌의 정동제일교회 


교회 건너편에 이영훈의 노래비가 있다. 2008년 세상을 떠난 천재 작곡가를 기리며 이듬해 노래비를 세웠고, 이문세는 노래비 제막식이 열린 정동로터리 길목에서 광화문 연가를 불렀다. 마이크 모양으로 만든 노래비에는 붉은 노을 옛사랑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 소녀 등 이영훈이 만든 주옥같은 노래와 그를 추모하는 글이 담겼다.

▲ 정동교회앞 고 이영훈 노래비


비문에는 영훈 씨의 음악들을 기억하기 위해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 당신의 노래비를 세웁니다 라고 쓰여 있다. 스쳐 지나는 연인들의 발자국 뒤로 추억이 따뜻하게 남았다. 광화문 연가 노랫말처럼 모두 흔적도 없이 변하는 세월 속, 덕수궁 돌담길과 정동길에는 사라진 것과 남은 것, 새로 생긴 것이 공존한다.

▲ 덕수궁 대한문


호젓한 돌담 내부길이 개방됐고, 빛바랜 건물은 용도를 바꿔 새롭게 문을 열었다. 시간이 흘러 옛 거리를 다시 걸어도 그리움은 변색돼 다가선다. 광화문 연가 여행은 광화문네거리에서 덕수궁 방향으로 발걸음을 옮기며 사연을 더한다. 국세청 남대문 별관 건물을 철거한 자리에 올봄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 개관했다.

▲ 덕수궁 내부 개방로에서 본 덕수궁 풍경 


지상 1층 높이에 지하로 연결된 전시관은 덕수궁 돌담과 어깨를 맞췄고, 가려진 성공회 서울성당의 전경을 열었다. 전시관에는 시간을 넘어선 서울의 동네와 건축물 모형을 전시 중이다. 이곳에서 덕수궁과 정동길 주변의 옛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 덕수궁과 덕수궁돌담 


성공회 서울성당 옆으로 덕수궁 돌담 내부길이 무료로 개방됐다. 영국대사관에 막혀 있던 길이 지난해 열려, 덕수궁을 한 바퀴 돌아 산책하기 좋다. 돌담 안쪽을 걸으며 궁내 풍경을 엿볼 수 있고, 호젓한 데이트 코스로도 운치 있다. 돌담길 산책로를 벗어나면 골목은 구세군중앙회관으로 빠르게 연결된다.

▲ 성공회 성당


근대건축물인 구세군중앙회관(서울시기념물 20호)은 올가을 복합 문화 공간 정동1928아트센터로 다시 태어났다. 갤러리와 공연장, 예술 공방을 갖췄으며, 1층에는 고풍스런 카페가 들어섰다. 정동1928아트센터를 나서면 옛 러시아공사관이 있는 정동공원까지 고종의길이 이어진다. 1896년 아관파천 당시 고종이 궁을 떠나 걸은 길이다.

 

▲ 정동1928아트센터 카페 


광화문 연가의 주요 배경인 정동길에는 낙엽 떨군 가로수 아래 향수가 묻어난다. 사라진 건물에 대한 사연이 길 곳곳에 녹아 있다. 정동 일대에는 1883년 미국공사관을 시작으로 영국, 독일, 프랑스 등 각국 공사관이 건립됐고, 서양식 건물도 함께 들어섰다.

▲ 영국대사관과 덕수궁 개방로 


이화여고 터에는 대한제국 시기 서구식 호텔인 손탁호텔, 최초의 여성 병원인 보구여관 등이 있었다. 고종은 손탁호텔에서 경운궁(덕수궁) 정관헌으로 커피를 주문해 다과를 즐겼다고 전해진다. 아담한 찻집, 정동극장 등은 이 길에서 만나는 회상의 오브제다. 

▲ 정동극장 


정동극장 뒤쪽에 왕실 도서관으로 사용된 중명전이 숨어 있다. 을사늑약이 체결된 아픈 과거가 담긴 곳이다. 정동제일교회에서 이어지는 서울시립미술관, 배재학당역사박물관 등도 정동길이 선사하는 소소한 산책 코스다.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13층 정동전망대에 오르면 광화문네거리 일대가 아득하게 내려다보인다.

▲ 중명전 


덕수궁과 돌담길의 윤곽도 이곳에서 선명하다. 전망대에서 정동 일대의 옛 사진을 전시 중이며, 커피 향과 더불어 추억에 잠길 수 있다. 광화문 연가와 함께 예전 돌담길 데이트를 한 연인들은, 이제 아이 손잡고 돈의문박물관마을에 들러볼 일이다.

▲ 돈의문박물관마을


정동길 끝자락에 있는 돈의문박물관 마을은 옛 새문안동네 일대에 예술을 덧씌워 도시 재생 방식으로 구성했다. 개조한 집과 한옥 건물은 박물관, 미술관 등 전시 체험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추억의 영화관, 콤퓨타게임장 등 그때 그 시절 풍경을 길모퉁이에서 만날 수 있다.

 

▲ 돈의문박물관마을 추억의 영화관 


정동길에서 벗어나 순화동 쪽으로 가면 추억 여행이 무르익는다. 빽빽한 건물 숲으로 변한 순화동 한가운데 인문학 전문 책방과 갤러리, 뮤지엄 콘서트홀 등으로 꾸민 순화동천이 자리한다.

▲ 순화동천 고서적 박물관 


동천(洞天)은 도교에서 말하는 이상향을 의미한다. 복도에는 인문학 서적이 채워져 있고, 고서를 간직한 책박물관에서 매달 음악회가 열린다. 12월에는 뮤지엄 콘서트 러시안 나잇이 진행된다.

▲ 순화동천 서가


서소문역사공원 너머 중림동 언덕에 세월을 간직한 서울 약현성당(사적 252호)이 있다. 1892년 한국 최초로 세운 서양식 벽돌 교회 건물로, 로마네스크와 고딕이 절충된 유서 깊은 공간이다.

▲ 약현 성당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곳을 방문했으며, 교황청이 인정한 천주교서울순례길에 포함된다. 화재를 딛고 다시 건립된 성당에서 천주교 박해 당시 수많은 순교자의 아픔이 서린 서소문역사공원이 내려다보인다. 성당은 드라마 열혈 사제의 배경이 되기도 했다.

▲ 서울로 7017 


약현성당에서 내려서면 공중 산책로 서울로7017로 이어진다. 1970년에 만든 서울역고가도로가 2017년 17개 보도로 다시 태어났다. 약 1km 산책로에 정원과 쉼터, 카페 등이 있으며, 버스킹 공연이 펼쳐진다. 염천교 수제화거리나 남대문시장과 연결되고, 서울 도심 야경을 감상하는 명소로도 사랑받는다.

 

▲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진입로 전시물 


○ 당일여행 : 서울도시건축전시관→정동1928아트센터→고종의길→정동제일교회→정동전망대→돈의문박물관마을→순화동천


○ 1박 2일 여행 : 첫날_서울도시건축전시관→정동1928아트센터→고종의길→정동제일교회→중명전→정동전망대→순화동천 / 둘째날_돈의문박물관마을→서울시립미술관→약현성당→서울로7017

 

○ 주변 볼거리 : 서울역사박물관, 손기정기념관, 문화역서울284, 농업박물관 / 관광공사_사진제공

0 Comments     0.0 / 0

글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905 2019 환하게 밝힌 한국관광의 별 7개 관광자원 6시간전 2
3904 페루, 2019 월드 트래블 어워드 3관왕 수상 쾌거 6시간전 1
3903 북촌으로 동지맞이 나들이, 겨울과 만나는 북촌 행사 개최 8시간전 1
3902 목포 경동성당, 문화재청 등록문화재 됐다 9시간전 2
3901 대한민국 대표 산청딸기 맛보러 오세요 10시간전 1
3900 의왕시 바라산자연휴양림, 도심 속 힐링쉼터로 인기 11시간전 1
3899 신안군 섬 겨울꽃 애기동백 대학생 유튜브 공모전 열려 12시간전 1
3898 스위스 지역 명사가 소개하는 겨울 관광지 ④ 2일전 3
3897 스위스 지역 명사가 소개하는 겨울 관광지 ③ 2일전 4
3896 스위스 지역 명사가 소개하는 겨울 관광지 ② 2일전 2
3895 스위스 지역 명사가 소개하는 겨울 관광지 ① 2일전 2
3894 겨울밤을 특별하게 만들어 주는 스위스 최고의 빛 축제 2일전 3
3893 로스앤젤레스관광청, 시상식 시즌 맞이 초호화 패키지 마련 2일전 2
3892 한국관광클럽, 목포시, 목포해상케이블카, 3자 공동 업무협약 체결 2일전 3
3891 추울 틈 없는 스위스 에서 즐기는 이색 겨울체험 ② 3일전 4
3890 추울 틈 없는 스위스 에서 즐기는 이색 겨울체험 ① 3일전 2
3889 걷기좋은 여행길 에서 만나는 해넘이 명소 ② 5일전 5
3888 걷기좋은 여행길 에서 만나는 해넘이 명소 ① 5일전 5
3887 2019 광명동굴 대한민국 와인 페스티벌 개최 5일전 6
3886 포천시, 오는 20일 2019 산정호수 윈터페스타 개최 5일전 4
3885 정읍 월영습지와 솔티숲 생태관광 명소 기반 구축 5일전 4
3884 강릉시, 경포호의 진객 큰고니 가시연습지를 찾아오다 5일전 4
3883 정읍시립국악단 작품발표공연정읍풍류 천강지곡감동 예고 5일전 5
3882 국제라이온스클럽 356-C 전주 1.2 지역 연합회 사랑나눔 김장봉사 성료 6일전 7
3881 산청군, 연말연시 밝히는 산청 한마음공원 6일전 5
3880 부산관광공사, 아르피나 뜨끈뜨끈 부산 감성투어 운영 6일전 7
3879 군포시, 오는 20일 눈.얼음 썰매장 개장 한다 6일전 4
3878 옥천군 정지용 생가, 겨울맞이 새 옷 갈아입어 6일전 4
3877 증평군 보강천 미루나무숲에 이태리포플러 추가 식재 6일전 4
3876 창덕궁, 오는 4일부터 러시아어 신규해설 시범운영 6일전 4
3875 부산시민공원, 화려한 빛의 향연과 무료 어린이 얼음썰매장 운영 7일전 6
3874 터키문화관광부, 겨울에 터키를 가야 하는 이유 TOP3 소개 7일전 5
3873 영동군, 양산팔경 금강 둘레길 걷기축제 개최 7일전 8
3872 내장산 국립공원에서 치유와 힐링하는 내장산생태탐방원 개원 7일전 8
3871 한국 음악계를 호령한 마왕을 만나는 성남 신해철거리 9일전 8
3870 춘천 가는 기차 타고 소양강 처녀를 만나다 9일전 9
3869 민족의 애환이 서린 트로트, 목포 이난영과 영암 한국트로트가요센터 9일전 9
3868 노래가 만든 전설, 제천 박달재 9일전 13
열람중 돌담에 새겨진 선율과 추억, 광화문 연가의 길 9일전 11
3866 바람 부는 저 들길 끝, 삼포로 가는 길 10일전 11
3865 핀란드 관광청이 소개하는 웰니스 여행 10일전 11
3864 전 세계적으로 부는 비건 열풍에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는 로스앤젤레스 11.29 9
3863 2019 대한민국 에서 가장 여행하기 좋은 도시에 목포 선정 11.29 9
3862 남해군, 빛의 거리 점등식 열려 11.29 8
3861 옥천군, 옥천여행 가이드북 발간 11.29 9
3860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구축제 개최 11.29 7
3859 노래와 함께라는 테마로 가볼만한 12월 추천 여행지 11.28 5
3858 에어서울, 설 연휴 김포~제주 항공권 29일 판매 시작 11.28 7
3857 남원 춘향테마파크 야간경관조명 오픈 11.28 8
3856 목포 하당 둥근공원에 친환경 나무놀이터 개장 11.27 5
+ 이번달 포인트 적립왕
열이왕자2000P 획득
열이왕자취소
열이왕자취소
열이왕자200P 획득
열이왕자200P 획득
2019-12-09일 기준 박스오피스 (네이버)
+ 이번달 댓글왕
+ 이번달 출석왕
+ 신규 가입 회원
모바일 c 통계
  • 현재 접속자 93 명
  • 오늘 방문자 1,794 명
  • 어제 방문자 1,791 명
  • 최대 방문자 12,693 명
  • 전체 방문자 1,032,570 명
  • 전체 게시물 109,994 개
  • 전체 댓글수 2,225 개
  • 전체 회원수 2,006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