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떠나온 옛 고향 찾아가는 길, 옥천 정지용문학관

스마트 여행정보

우리가 떠나온 옛 고향 찾아가는 길, 옥천 정지용문학관

a233454 0 7 0 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이야기 지줄대는 실개천이 휘돌아 나가고, 얼룩빼기 황소가 해설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중년의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불러봤을 노래 향수 는 정지용의 시에 곡을 붙였다. 이 노래 덕분에 정지용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민 시인 반열에 올라섰고, 잊히고 사라진 고향 풍경이 우리 마음속에 다시 떠오르는 계기가 됐다.

▲ 정지용문학관 전경 


옥천에 있는 정지용생가와 문학관으로 가는 길은 마치 떠나온 고향을 찾아가는 느낌이다. 옥천 구읍의 실개천 앞에 정지용생가와 문학관이 자리한다. 정지용문학관에서는 시인의 생애와 문학 세계를 한눈에 살펴보고, 시낭송실에서 그의 시를 목청껏 낭독할 수 있다.

 

▲ 향수 시비가 서 있는 정지용 생가 앞


정지용생가와 문학관이 자리한 곳은 옥천 구읍이다. 예전에는 옥천의 중심지였지만, 1905년 금구리 일대에 경부선 옥천역이 들어서며 시나브로 쇠락해 구읍이라 불린다. 구읍에 들어서면 가게는 낡았지만, 정지용의 시어를 사용한 세련된 간판이 눈에 들어온다. 담배 가게에는 오월 소식 중 모초롬 만에 날러온 소식에 반가운 마음이 울렁거리여 란 구절을 간판처럼 걸었다. 담배 가게 앞으로 할머니 한 분이 지팡이를 짚고 지나간다. 왠지 고향 마을에 온 느낌이 들어 정겹다.

 

▲ 정지용 생가 전경 


실개천 옆에 자리한 초가지붕이 정지용생가다. 생가 앞에는 향수 시비가 있다. 사립문 안으로 들어서자 세 칸 초가와 창고가 마주 본다. 소박한 마루에 앉아 향수를 떠올린다. 질화로에 재가 식어지면 / 뷔인 밭에 밤바람 소리 말을 달리고 / 엷은 졸음에 겨운 늙으신 아버지가 / 짚벼개를 돋아 고이시는 곳 이란 구절처럼 정지용의 늙은 아버지가 방 안에 누워 있을 것 같다.

 

▲ 정지용 생가의 방 안 모습 


안방에는 동시 호수가 걸려 있다. 정지용의 많은 시 중에 동시는 짧고 아름다운 시어로 가득하다. 그 가운데 호수는 절창이다. 얼골 하나야 / 손바닥 둘로 / 폭 가리지만 / 보고픈 마음 / 호수만 하니 눈 감을밖에.

 

▲ 정지용 생가에서 문학관으로 가는 길에 놓인 청석교 


생가 바로 옆에 정지용문학관이 있다. 문학관 방향으로 나오면 긴 돌이 보인다. 청석교 라 부르는 이 돌에 얽힌 사연이 깊다. 이 돌은 1940년대 축향국민학교에 있던 황국신민서사비다. 우리들은 대일본제국의 신민입니다, 우리들은 마음을 합하여 천황 폐하에게 충의를 다합니다, 우리들은 인고 단련하고 훌륭하고 강한 국민이 되겠습니다 라는 구절이 적힌 비석으로, 학생들은 조회 시간마다 이 구절을 외쳤다고 한다. 아픈 역사가 담긴 비석을 꾹 밟고 지나가면 커다란 정지용 동상이 반긴다.

 

▲ 정지용문학관 앞에 서 있는 정지용 동상


단층 건물인 정지용문학관은 크게 전시실과 문학 체험 공간으로 나뉜다. 문을 열고 들어서자 다소곳이 앉은 정지용 밀랍인형이 보인다. 정지용과 기념 촬영할 수 있는 포토 존이다. 전시실로 들어서니 붓글씨로 향수를 적은 액자가 눈에 띈다. 한 구절 한 구절 읽어볼수록 고향의 전경이 떠오른다. 마치 내 고향처럼 느껴지는 건 왜일까.

 

▲ 정지용문학관 로비 


정지용 시인과 그의 시대 안내판은 정지용의 생애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정지용은 1902년에 태어나 열두 살에 결혼했고, 휘문고등보통학교와 일본 도시샤(同志社)대학을 졸업했다. 1926년 학조 창간호에 카페·프란스를 발표하며 등단했고, 향수 고향 등 주옥같은 작품을 내놓으며 조선 문단의 대표 시인으로 떠올랐다.

 

▲ 정지용문학관 전시실로 들어서면 먼저 향수 액자가 반긴다 


정지용은 빼어난 후배 시인을 발굴한 문장 심사 위원으로도 유명하다. 청록파(조지훈, 박목월, 박두진)와 윤동주, 이상을 추천해 등단시켰다. 정지용이 조지훈 시인에게 보낸 편지 사본에서 그의 소탈한 인간성을 짐작할 수 있다. 나를 보고 스승이란 말슴이 만부당하오나 구지 스승이라 부르실 바에야 스승 못지않은 형 노릇마자 구타여 사양할 것이 아니오매 이제로 내가 형이로라 거들거리며 그대를 공경하오리다…. 당시 조지훈은 고풍의상으로 1회, 그 유명한 승무로 2회, 봉황수로 3회 추천 받아 등단했다. 세 편은 지금까지 조지훈의 대표작으로 꼽힌다.

 

▲ 정지용 시집과 산문 등을 모은 전시 


정지용의 작품을 전시한 곳에서 귀한 초판본 시집을 만난다. 백록담 의 빛바랜 사슴 그림 표지를 보니 감동이 밀려온다. 정지용문학관에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시설은 시낭송실이다. 노래방 같은 공간에서 마이크를 잡고 향수 백록담 유리창 1 고향 홍시 등 시인의 명작을 낭랑하게 읽어볼 수 있다.

 

▲ 정지용 생가 앞에 복원한 실개천 


정지용문학관에서 나오면 장계국민관광지로 가자. 금강이 흐르는 낙후된 유원지를 옥천군이 멋진신세계 로 꾸몄다. 멋진신세계는 정지용의 시 세계를 공간적으로 해석한 공공 예술 프로젝트다. 여러 작가가 시를 모티프로 참여해 시와 예술, 자연이 어우러진 공간을 만들었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자 모단광장 이 반긴다. 모단광장은 원고지 한 장을 건물과 광장으로 연출한 작품이다.

▲ 옥천 구읍의 소박한 풍경


모단광장 에서 아래로 내려오면 금강을 조망할 수 있는 창, 유리병, 오월 소식 등이 기다린다. 모두 정지용의 시를 모티프로 한 작품으로, 시와 미술의 만남이 신선하다. 호젓한 오솔길을 따르면 불쑥 금강의 풍경이 나타난다. 억새와 갈대가 바람에 날리니 가을 느낌이 물씬 풍긴다.

 

▲ 강변과 예술이 어우러진 장계관광지 


다음에는 수려한 금강 풍경이 펼쳐지는 부소담악(赴召潭岳)을 만날 차례다. 장계국민관광지 서쪽으로 20분쯤 가면 소옥천이 금강과 합류한 곳에 있다. 부소담악은 물 위에 솟은 기암절벽으로, 대청댐이 준공되면서 일부가 물에 잠겼다. 부소담악을 보려면 추소정으로 가야 한다.

▲ 부소담악 전경 


추소리 서낭재가든 에서 700m쯤 코스모스가 하늘거리는 호젓한 산책로가 이어진다. 언덕 위 추소정에 오르면 시야가 넓게 열린다. 앞쪽으로 야트막한 능선이 악어처럼 웅크린 모습이 보인다. 능선이 강물과 만나는 절벽이 부소담악이지만, 물이 차서 잘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강물과 능선이 어우러진 모습이 장관이다.

 

▲ 용암사 전경 


옥천 여행의 마무리는 용암사가 제격이다. 용암사는 미국 CNN이 한국의 일출 명소로 꼽았지만, 꼭 일출이 아니라도 볼 만하다. 절 뒤쪽으로 데크를 따라 오르면 운무대가 나온다. 운무대에 서면 옥천 일대가 너른 분지에 들어앉은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강원도 양구의 펀치볼처럼 산으로 둘러싸인 모습이 장관이다. 마침 기차가 경적을 울리며 지나간다.

 

▲ 용암사 전망대에서 바라본 풍경 


○ 당일여행 : 정지용생가→정지용문학관→장계국민관광지→부소담악→용암사

 

○ 1박 2일 여행 : 첫날_정지용생가→정지용문학관→장계국민관광지→부소담악→용암사→장령산자연휴양림 / 둘째 날_금강유원지→둔주봉


○ 관련 웹 사이트

 - 옥천군 문화관광 http://tour.oc.go.kr

 - 정지용생가·정지용문학관 www.oc.go.kr/jiyong/index.do

 

 

○ 주변 볼거리 : 옥천 육영수 생가, 이원양조장 / 관광공사_사진제공

0 Comments     0.0 /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670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친환경 도시락 서비스 시행 24시간전 2
3669 경복궁 장고로 궁중 장(醬) 맛보러 오세요 1일전 2
3668 대구광역시, 단풍길 등 추억의 가을 길 소개 1일전 2
3667 여수시, 이순신 숨결 따라 걷다 낮달 산책투어 운영 1일전 2
3666 증평민속체험박물관, 가을을 수놓은 조각보전 개최 2일전 2
3665 깊어가는 가을, 함안 아라길 가을바람축제 개최 2일전 2
3664 오색 단풍 창덕궁 후원에서 즐기는 우리 음악과 춤 2일전 2
3663 부산 동구, 2019 달빛샤워 야간걷기 축제 개최 2일전 2
3662 꽃이 만발한 익산으로 떠나는 가을 나들이 2일전 2
3661 부산시, 2019 공원페스티벌 행사 개최 2일전 2
3660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 오는 26일 개최 3일전 2
3659 창원북면, 마산온천축제 개최 3일전 4
3658 창녕군, 화왕산 관광 명소화 위한 등산로 정비에 분주하다 3일전 5
3657 억새 절정기 맞은 태조 건원릉, 올해부터 정기 특별 개방 3일전 2
3656 부산진구, 2019 전포카페거리축제 개최 3일전 2
3655 오스트리아 소도시에서 즐기는 힐링 스파여행 4일전 2
3654 인천 강화군, 도보여행 원도심 스토리 워크 인기다 4일전 5
3653 조선왕릉 거닐며 즐기는 너와 나의 단풍길 4일전 2
3652 인천광역시, 트롤리버스 타고 떠나는 시간여행 운영 4일전 2
3651 세종시 이야기가 있는 전의 골목문화축제 개최 5일전 3
3650 서울 강남구, LED 불빛 600개로 꾸민 별빛공원 조성 5일전 2
3649 시흥시, 코리아둘레길 누구나 즐거운 걷기여행 개최 5일전 3
3648 광주광역시 농업기술센터, 힐링농업체험학습장 개방 5일전 13
3647 남해군, 젊음이 행진하는 회나무아랫길 운영 6일전 10
3646 광양 백운산자연휴양림, 통합플랫폼 숲나들e 새롭게 오픈 6일전 2
3645 고성군, 11월 건강체험 둘레길 걷기여행 프로그램 운영 6일전 4
3644 보성군 제18회 벌교꼬막·문학제 개최 6일전 2
3643 아시아나 캐릭터 색동크루 탄생 7일전 3
3642 하동군, 고품격 한옥스테이 최참판댁 한옥문화관 개관 7일전 3
3641 10월 걷기 좋은 여행길 ② 8일전 6
3640 미국 로스앤젤레스 에서 10월 한달동안 펼쳐지는 다양한 할로윈 액티비티 8일전 4
3639 10월 걷기 좋은 여행길 ① 8일전 4
3638 예종과 안순왕후의 꿈, 서오릉 가을愛 개최 9일전 4
3637 군산시, 명산시장서 빛고운 야시장 재개장 9일전 5
3636 600년 조선왕릉 숲 이야기 프로그램 운영 9일전 6
3635 광양시, 남파랑길 광양구간 섬진강꽃길 첫 걷기행사 열어 10일전 5
3634 포천시, 억새가 내려앉은 은빛 가을 산정호수 명성산 10일전 8
3633 가을향기 솔솔 나는 광주 우치동물원 10일전 5
3632 에어서울, 베트남 나트랑 신규 취항 국적사 중 유일한 오전 스케줄 10일전 4
3631 파주시,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전시정원 개방 10일전 4
3630 정읍시, 역 광장 관광 홍보판 새 단장 10일전 3
3629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광주프린지인터내셔널 개최 10일전 3
3628 서해 최북단 백령도, 형형색색 코스모스 만개 10.10 8
3627 영산강 서창들녘 억새축제로 떠나는 가을여행 10.10 8
3626 부산 동구, 오는 18일부터 차이나는 동구축제 개최 10.10 6
3625 세종시, 전월산국민여가캠핑장 개장 10.10 7
3624 광양시, 광양읍 서천변 코스모스 활짝 피어 10.10 7
3623 광주광역시, 김장 문화 체험 프로그램 운영 10.10 10
3622 경기도 가을, 쉴휴(休), 스테이 투어 ④ 10.09 8
3621 경기도 가을, 쉴휴(休), 스테이 투어 ③ 10.09 9
+ 이번달 포인트 적립왕
열이왕자200P 획득
못먹어도고-200P 차감
열이왕자-200P 차감
열이왕자-200P 차감
열이왕자취소
2019-10-20일 기준 박스오피스 (네이버)
+ 이번달 댓글왕
+ 이번달 출석왕
+ 신규 가입 회원
모바일 c 통계
  • 현재 접속자 39 명
  • 오늘 방문자 729 명
  • 어제 방문자 1,449 명
  • 최대 방문자 8,078 명
  • 전체 방문자 934,645 명
  • 전체 게시물 101,974 개
  • 전체 댓글수 1,960 개
  • 전체 회원수 1,88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