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옛 모습을 볼수있는 잘츠부르크 주로 떠나는 과거여행

스마트 여행정보

유럽의 옛 모습을 볼수있는 잘츠부르크 주로 떠나는 과거여행

a233454 0 4 0 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최근 을지로 노가리 골목, 중구 개항장 거리 등 옛 세대들이 즐겼을 법한 국내 여행지들이 레트로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주목을 받고 있다. 다소 오래되고 느린 모습이 겪어보지 못한 신선함으로 다가와서일까, 국내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이러한 감성의 여행지들이 지속적인 인기를 끌고있다. 그중 유럽 문화의 정수라 불리는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주의 레트로 감성 여행지.

 

▲ 노스탈지아 사진관 _ Nostalgie-Foto  


노스탈지아 사진관(Nostalgie-Foto Salzburg), 잘츠부르크 레트로 감성 여행은 1900년대 느낌의 세피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노스탈지아 사진관에서 시작된다. 문을 연 지 25년된 이 사진관에는 남녀노소 모두를 위한 100여 개의 의상과 소품이 준비되어있다. 오스트리아 전통의상인 던들, 레이더호젠부터 오스트리아 황제 프란츠 요제프 1세, 황후 씨씨의 스타일까지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하다.

▲ 노스탈지아 사진관 _ Nostalgie-Foto  


포토그래퍼 Ursula의 노련한 디렉팅 아래 독사진뿐만 아니라 10명이 넘는 단체사진까지 순식간에 옛 감성이 가득 담긴 20세기 세피아 사진으로 탄생한다, 여행 중 색다른 레트로 인생샷을 남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방문을 추천한다.

 

▲ 핀츠가우어 증기기관차 _ Pinzgauer Lokalbahn  


핀츠가우어 증기기관차((Pinzgauer Steam Train), 잠시 도시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옛 감성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알프스로 가는 핀츠가우어 증기기관차를 추천한다. 아름다운 호수로 유명한 도시, 첼암제에서 오스트리아의 가장 큰 폭포 크림믈 폭포까지 운영하는 이 열차는 수, 목 하루에 단 1대씩만 운영한다.

▲ 핀츠가우어 증기기관차 _ Pinzgauer Lokalbahn    


1898년부터 사용되어온 이 증기기관차는 좁은 철도를 따라 달리는 협궤열차로, 하얀 연기를 내뿜으며 오스트리아의 알프스를 가로 지른다. 시속 40km로 달리기 때문에 목적지까지 가는데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나, 철도 위에서 유럽의 옛 감성과 알프스를 느끼기에는 충분한 속도이다.

 

▲ 카페 토마셀리 _ Café Tomaselli    


카페 토마셀리(Café Tomaselli), 모차르트의 단골 커피숍에서 진한 커피 한잔을 즐기고 싶다면 300년 넘는 역사의 카페 토마셀리를 방문해 보자. 외부는 리뉴얼을 했지만 내부의 고전적인 분위기는 옛느낌 그대로이다. 카페 안쪽으로 들어가면 나무판에 매달려있는 신문, 유화 초상화가 그려진 인테리어 등 고풍스러운 느낌이 가득하다.

▲ 카페 토마셀리 _ Café Tomaselli    


뿐만 아니라 토마셀리의 케이크 주문 방법은 아직까지 옛날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 카운터나 커피와 함께 주문하는 것이 아니라 전통 의상을 입은 직원이 은색 트레이에 다양한 케이크를 들고 돌아다니면 자리에서 직접 주문한 후 돈을 지불하면 된다. 특히, 카페 토마셀리는 그날 구운 맛있는 케이크로도 유명하다. 사과 케이크부터 모차르트 토르테까지 다양한 디저트를 맛볼 것을 추천한다.

 

▲ 아우구스티너 브루어리 _ marketing concepts  


아우구스티너 수도원 브루어리 (Augustiner bräu - Kloster Mülln), 돌로 만든 피처에 오크통에서 바로 나오는 신선한 수제 맥주를 즐기고 싶다면 아우구스티너 수도원 브루어리가 제격이다. 이곳의 맥주는 1621년부터 지금까지, 약 400년에 걸쳐 내려오는 뮐른수도원의 비밀 레시피에 따라 만들어진다. 안으로 들어서면 오래된 나무 의자, 조명, 찬장 장식 등이 눈에 띈다.

▲ 아우구스티너 브루어리


맥주를 주문하기 위해서는 옛 방식 대로 수돗가에서 맥주잔을 직접 물에 씻어 골라가야한다. 또한 아우구스티너 브루어리에서는 맥주를 나르던 마차를 이용하여 잘츠부르크 시내 투어를 제공하고 있다. 경쾌한 말발굽 소리와 함께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시가지로 좀 더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다. 잘츠부르크주 관광청_자료제공

0 Comments     0.0 /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
2757 증평군 좌구산, 바람소리 물길 따라 걷는 길이 여럿 있다 14시간전 2
2756 완주군, 제1회 술테마 박물관 사진공모전 실시 15시간전 1
2755 안양시, 병목안캠핑장 글램핑텐트 설치로 새단장 16시간전 2
2754 국립무형유산원 전통연희 판놀음, 이야말로 살판이시 개최 16시간전 2
2753 무안 황토갯벌랜드 관광객 참여 프로그램 확대 운영 17시간전 2
2752 부산진구, 한류드라마 촬영장 호천마을 야경투어 운영 18시간전 2
2751 오스트리아 관광청 추천, 가족과 함께 떠나기 좋은 여름휴가지 18시간전 2
2750 코레일 역장이 추천하는 전철타고 가는 맛있는 여행길 20시간전 1
2749 덕수궁 내부보행로 야간개방 2일전 2
2748 장성 황룡강 (洪)길동무 꽃길축제 개막 2일전 1
2747 정읍 무성서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눈앞에 두고있다 2일전 2
2746 영동군 과일나라 테마공원, 생태체험 교육장 조성 2일전 2
2745 목포시 한류열풍 이어가기 위한 미디어마케팅 박차 2일전 2
2744 제13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개최 2일전 2
2743 담양에서 친환경 먹거리와 수공예품이 함께하는 플리마켓 열린다 2일전 2
2742 경상북도, 민박과 체험 가능한 산촌생태마을 17곳 운영 3일전 2
2741 김포시, 걷기 좋은 자연친화적 숲길 정비 추진한다 3일전 2
2740 지금 고흥만에는 노오란 유채꽃 향기로 가득 3일전 2
2739 모바일 스탬프투어로 스마트하게 즐기는 고흥관광 4일전 3
2738 남해군 창선면 보물섬 승마랜드 개장 4일전 3
2737 고성 한반도 걷기 여행길 코리아둘레길 시범운영 참가자 모집 4일전 3
2736 서울대공원 테마가든 봄꽃모란과 작약등 활짝펴 4일전 4
2735 뉴질랜드의 센치한 와인빛 감성을 즐기는 와인 여행지 5일전 6
2734 전라북도내 시골마을 곳곳서 펼쳐지는 작은축제 5일전 4
2733 안양시, 새물공원 인공암벽장 개장 5일전 5
2732 창경궁 입장할 수 있는 관람권 교통카드 결제 서비스 선보여 5일전 4
2731 2019 새물맞이 아트페스티벌 개최 5일전 4
2730 울산시, 태화강 십리대숲 은하수길 확장 운영 5일전 4
2729 남원 대강면 섬진강 유채꽃 농업경관 축제 개최 5일전 3
2728 제1회 정읍 쌍화차거리 축제 개최 5일전 4
2727 여행 애호가들의 꿈의 여행지라 불리는 페루 쿠스코_Cusco 6일전 2
2726 2019 내장산 캠핑대회 개최 6일전 3
2725 합천군 영상테마파크, 박장대소 코미디 쇼 개최 6일전 3
2724 해남 가학산 자연휴양림, 맞춤형 숲해설로 산림가치 높인다 6일전 2
2723 매월 문화가 있는 날 즐기는 창작국악의 향연 6일전 3
2722 합천군, 2019 문체부 한류드라마 관광활성화 공모사업 1위로 선정 6일전 4
2721 태화강관광안내소 및 기념품과 특산품 판매장 개소 6일전 3
2720 경남 합천청와대세트장 이색철쭉분재 전시회 개최 6일전 3
열람중 유럽의 옛 모습을 볼수있는 잘츠부르크 주로 떠나는 과거여행 7일전 5
2718 함안 강나루생태공원 청보리밭 사진 콘테스트 개최 7일전 5
2717 도깨비와 떠나는 세계유산 영월 장릉 여행 7일전 6
2716 강진 관광지 순환 셔틀버스 정규운행 7일전 7
2715 함양 남계서원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눈앞에 두고 있다 7일전 4
2714 제9회 곡성세계장미축제 가면 진짜 꽃길을 걷다 8일전 4
2713 부산 도심 속 걷기 좋은 테마관광코스 4개 코스 운영 8일전 5
2712 서초구, 도심 속 양재천서 뗏목 타며 자연을 즐긴다 8일전 3
2711 터키문화관광부, 올해 한국 시장 내 적극 홍보 및 관광객 유치 박차 8일전 6
2710 하동군, 제5회 꽃양귀비 축제 개최 8일전 10
2709 여주 당남리섬 유채꽃밭 개화, 방문객 발길 이어져 8일전 6
2708 부산 해운대구, 2019 해운대모래축제 개최 8일전 6
Category
모바일 c 통계
  • 현재 접속자 40 명
  • 오늘 방문자 247 명
  • 어제 방문자 941 명
  • 최대 방문자 8,078 명
  • 전체 방문자 779,357 명
  • 전체 게시물 72,857 개
  • 전체 댓글수 1,380 개
  • 전체 회원수 1,67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