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여행정보

한국형 찜질 문화와 유럽식 스파를 결합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씨메르

a233454 0 13 0 0

따스함이 간절한 계절이다. 자연스럽게 스파로 발길이 향한다. 겨울철 물놀이 트렌드가 온천에서 워터파크로 변하는가 싶더니, 신개념 스파가 속속 등장한다. 한국형 찜질 문화와 유럽식 스파를 결합한 씨메르도 그중 하나다. 서해 일몰을 바라보며 즐기는 인피니티풀을 비롯해 어두운 동굴 속에 있는 듯한 케이브스파, LED 이미지로 다른 시공간을 여행하는 기분이 드는 버추얼스파 등 특별한 스파가 한자리에 모였다.

▲ 이탈리아 산마르코 광장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워터플라자. 발랄하고 재미있다  


인천 중구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 자리한 씨메르는 2018년 9월에 문을 열었다. 씨메르는 하늘을 뜻하는 프랑스어 ciel 과 바다를 뜻하는 mer 를 합친 이름이다. 1만 3000여 ㎡(4000평) 규모로, 동시에 약 2000명까지 이용할 수 있다. 규모만 큰 게 아니다. 구석구석 볼수록 눈이 번쩍 뜨인다. 미술관처럼 깔끔하게 연결된 복도, 열대지방을 연상케 하는 의자, 도서관 콘셉트로 꾸민 휴게 시설까지 매력적인 공간이 이어진다. 스파에서 자꾸 카메라를 드는 이유다.

▲ 갤러리처럼 깔끔한 실내  


씨메르는 크게 아쿠아스파존과 찜질스파존으로 나뉜다. 아쿠아스파존은 발랄하고, 찜질스파존은 편안하다. 아쿠아스파존의 대표 공간은 워터플라자로, 이탈리아 산마르코광장을 모티프로 만들었다. 넓은 수영장에서 남녀노소가 사계절 내내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수영장 곳곳에 놓인 알록달록한 의자가 기분을 상쾌하게 만든다.

▲ 트로피컬 색감이 매력적인 인테리어    


워터플라자에는 실내 인피티니풀이라는 재미난 공간이 있다. 투명 아크릴로 벽을 만들어 수영하는 모습이 밖에서도 보인다. 친구들끼리 인증 사진 찍느라 바쁘다. 아쿠아클럽은 이름 그대로 클럽이다. 낮에는 편안한 음악이 나오지만, 주말 밤이면 풀 파티가 열리는 클럽으로 변신한다.

▲ 동굴 속에 있는 듯한 기분이 드는 동굴스파  


편안한 스파를 원한다면 버추얼스파와 케이브스파를 찾아보자. 버추얼스파는 벽면 가득한 LED 영상이 특징이다. 눈앞에 바다가 펼쳐지기도 하고, 울창한 숲이 나타나기도 한다. 조용한 음악과 함께 명상하는 기분이다. 케이브스파는 높은 천장과 어두운 조명으로 유럽의 동굴이 생각난다. 외부 소음과 차단돼 온전히 감각에 집중할 수 있어, 어르신들이 선호하는 공간이다.

▲ 명상하는 기분이 들게 하는 VR스파  


이번에는 야외로 나가볼 차례다. 실내 수영장도 좋지만, 알싸한 바람을 맞으며 물을 가르는 야외 수영도 남다른 재미다. 물론 물은 따듯하다. 야외에서 특별한 공간은 3층 동쪽과 서쪽에 있는 옥상 수영장이다. 서해로 탁 트인 전경에 가슴이 시원하다.

▲ 4층 높이에서 즐기는 슬라이드  


하늘과 바다, 아름다운 노을을 한자리에서 감상하며 낭만적인 시간을 보내기 적당하다. 밀키탕과 히노끼탕 등 노천스파존도 있다. 아쿠아스파존에서 인기 있는 시설은 슬라이드다. 4층 높이에서 튜브를 타고 내려오는 아쿠아루프&토네이도슬라이드로 워터파크만큼 짜릿한 물놀이를 만끽한다.

▲ 트로피컬 색감이 매력적인 인테리어  


아쿠아스파존이 감각적이라면, 찜질스파존은 우아하다. 찜질스파존에는 찜질방 7곳과 휴게 시설 2곳이 있다. 자수정방은 북한산 자수정으로 만든 고온 찜질방이다. 이곳에서는 순간적인 고온 바람을 일으키는 핫 샷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 북한산 자수정으로 꾸민 자수정방  


강원도 횡성 굴참나무를 이용한 참숯방, 후쿠오카현 편백으로 꾸민 편백나무방 등 다양한 찜질방이 이어진다. 3층 야외 공간에는 불한증막과 족욕장이 있어 독소를 배출하고 서해를 바라보며 하루의 피로를 풀기 안성맞춤이다.

▲ 서해와 하늘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인피니티풀    


찜질스파존은 독특한 공간과 함께 세심한 배려가 마음을 편안하게 한다. 찜질방 앞에는 음료수나 소지품을 보관하는 수납장이 있다. 영화와 음악을 감상하며 쉬는 릴랙스룸, 여행 잡지와 책을 여유롭게 보는 커뮤니티룸이 마련되어 하루 종일 머물러도 지루할 틈이 없다.

▲ 파라다이스시티의 대표작품들    


특색 있는 스파를 즐긴 뒤에는 파라다이스시티 곳곳에서 예술 작품을 만나보자. 파라다이스시티는 예술과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아트테인먼트 리조트 를 표방하며 곳곳에 작품 3000여 점을 전시한다. 발길 닿는 곳마다 작품이 보여 대형 미술관에 온 기분이 든다. 파라다이스시티 호텔 로비에 있는 데미언 허스트의 ‘Golden Legend’와 호텔 와우스페이스에 있는 쿠사마 야요이의 Great Gigantic Pumpkin 은 놓치지 말자.

 

▲ 씨메르입구  


씨메르의 장점 중 하나는 수도권에서 대중교통으로 쉽게 갈 수 있다는 점이다. 공항철도로 인천공항1터미널역까지 이동하고, 자기부상열차로 환승해 파라다이스시티역에서 내리면 된다. 자기부상열차는 자기력을 이용해 차량을 선로에서 띄워 움직이며, 선로와 접촉하지 않아 소음과 진동이 적다. 인천공항1터미널역에서 출발해 장기주차장역, 합동청사역, 파라다이스시티역, 워터파크역, 용유역까지 무료로 운행한다.

▲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자기부상열차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있는 홍보전망대도 들러보자. 제2여객터미널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5층으로 가면 오른쪽에 홍보존, 왼쪽에 전망체험존이 있다. 홍보존은 인천국제공항의 역사와 구조를 한눈에 알 수 있는 곳으로, 하루 3회(평일 12:30, 14:00, 16:00 / 주말 12:00, 14:00, 16:00) 인천국제공항을 상세히 소개한다.

▲ 인천국제공항 홍보전망대  


전망체험존에서는 활주로와 이륙을 준비하는 항공기를 여유 있게 볼 수 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수하물이 분류되는 과정을 체험하는 VR 체험존도 마련됐다.

▲ 인천국제공항 홍보전망대


파라다이스시티와 멀지 않은 곳에 무의도가 있다. 잠진도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10분쯤 들어가면 호젓한 섬 여행이 가능하다. 드라마 칼잡이 오수정 천국의 계단 등을 촬영한 하나개해수욕장을 둘러보고, 트레킹 코스로 인기인 무의바다누리길을 걸어보자.

 

▲ 바다를 보며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무의바다누리길  


무의바다누리길은 소무의도를 한 바퀴 걷는 코스로, 바닷바람을 맞으며 걷는 행복을 누릴 수 있다. 무의바다누리길 8구간에 있는 하도정은 서해의 섬과 인천국제공항이 보이는 정자로, 이곳에서 맞는 일몰이 장엄하다.

▲ 소무의도로 넘어가는 인도교  


시간이 부족하면 을왕리해수욕장으로 향하자. 낙조가 아름답기로 유명한 을왕리해수욕장은 초승달 모양 백사장이 약 700m 이어지며, 울창한 송림과 기암괴석이 늘어섰다. 겨울 여행의 화룡점정은 따끈한 음식이다.

▲ 초승달 모양의 해변이 이어진 을왕리해수욕장. 낙조가 아름답다.  


서해에서는 바지락 국물에 새우와 가리비, 홍합 등을 넣고 끓인 해물칼국수가 제격이다. 흥미진진한 스파와 황홀한 일몰을 즐기고 맛보는 시원한 해물칼국수는 잊지 못할 겨울 여행을 완성한다.

▲ 시원한 국물 맛이 일품인 해물칼국수  

 

○ 당일여행 : 씨메르→파라다이스시티→자기부상열차→무의도→을왕리해수욕장

 

○ 1박 2일 여행 : 첫날_인천국제공항 홍보전망대→씨메르→파라다이스시티 / 둘째날_자기부상열차→무의도→을왕리해수욕장

 

○ 관련 웹 사이트

 - 파라다이스시티 씨메르 www.p-city.com/front/cimer/overview
 - 중구 문화관광 www.icjg.go.kr/tour/index
 - 인천관광공사 www.travelicn.or.kr
 - 인천국제공항 www.airport.kr
 - 공항철도 www.arex.or.kr
 - 무의도해운 www.muuido.co.kr


○ 문의
 - 중구청 문화관광과 032-760-6480
 - 인천종합관광안내소 032-832-3031
 - 파라다이스시티 씨메르 032-729-7700
 - 인천관광공사 032-899-7300
 - 잠진도관광안내소 032-751-2628
 - 무의도해운 032-751-3355
 - 국립해양조사원 조석 예보 ARS 1588-9822
 - 하나개해수욕장 032-751-8866
 - 을왕리해수욕장 032-760-7994


○ 잠자리
 - 파라다이스시티 : 중구 영종해안남로321번길, 1833-8855, www.p-city.com
 - 씨사이드호텔 : 중구 대무의로, 032-752-7737, www.seasidehotel.co.kr
 - 씨월드관광호텔 : 중구 용유서로479번길, 032-752-2000, www.hotelseaworld.co.kr
 - 빨간지붕펜션 : 중구 대무의로, 032-747-1011, www.bbalgan.net


○ 먹거리
 - 해송쌈밥 : 쌈밥, 중구 공항서로, 032-747-0073
 - 바다드림 : 해물칼국수·조개구이, 중구 잠진도길, 032-746-9966
 - 평화옥 : 평양냉면, 중구 공항로, 032-743-8635
 - 소나무식당 : 해물 요리, 중구 용유로21번길, 032-746-0771


○ 주변 볼거리 : 인천대교, 포내어촌체험마을, 송도컨벤시아, 인천도시역사관, 월미도 / 관광공사_사진제공

0 Comments     0.0 /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
2194 봄을 제대로 만끽할 수 있는 잘츠부르크 주 만의 꽃 구경 명소 15시간전 3
2193 오스트리아 관광청 추천, 잘츠부르크 주 힐링여행 24시간전 3
2192 보성 가서 주먹자랑 하지마라, 숨겨진 보성 의병사 1일전 3
2191 전북 완주군, 곳곳이 항일역사의 현장 1일전 4
2190 곡성군, 저무는 겨울 아쉬우면 코시린 여행 떠나요 1일전 3
2189 필리핀관광부, 2019 캠페인 전략과 새로 변경된 로고 공개 1일전 3
2188 해남 땅끝매화축제 보해매실농원서 개최 2일전 5
2187 남해군 관광시설 입장료, 화전(花錢) 환급된다 2일전 5
2186 담양군, 힐링이 되는 담빛 맛기행 함께 떠나요 2일전 4
2185 여주박물관 특별기획전 그날의 함성을 기억하다, 개막 2일전 4
2184 신비의 바닷길, 해남 대섬에 어촌체험공원 조성 2일전 5
2183 인천관광공사, K-POP 한류 스타들의 손금 보러 오세요 2일전 5
2182 페루관광청, 여행객에게 힐링을 선사할 페루 온천 명소 추천 3일전 6
2181 제천시, 용두산 오토캠핑장 개장 3일전 6
2180 부산 수영구, 제23회 수영전통달집놀이 개최 3일전 5
2179 관광공사 추천하는 2월 걷기 여행길 ② 6일전 7
2178 경기도 순환둘레길 700km 조성한다 6일전 8
2177 관광공사 추천하는 2월 걷기 여행길 ① 6일전 7
2176 눈 뜨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이어지는 낭만 가득 로맨틱 뉴질랜드 7일전 7
2175 보성군 행복한 문화를 즐기는 아트페스티벌 공모 3년 연속 선정 7일전 5
2174 인천 월미공원 한복, 복고의상 입기 체험프로그램 시작 7일전 8
2173 정월대보름, 인천에서 슈퍼문 보고 소원 비세요 7일전 9
2172 괴산군, 명품 문화관광 해설서비스 제공 7일전 6
2171 곡성군 섬진강천문대, 슈퍼문 관측행사 운영 7일전 7
2170 비엔나 국립오페라극장 개관 150주년 맞아 8일전 7
2169 비엔나의 맛집, 신생 맛집을 소개합니다 8일전 7
2168 비엔나를 달리며 도시 속 명소를 즐긴다 8일전 7
2167 여주 황학산수목원, 복수초꽃 싱그런 봄소식 9일전 5
2166 금강 변을 따라 펼쳐진 옥천 둔주봉과 금강휴게소 9일전 9
2165 익산시, 무왕 길을 찾아 떠나는 여행 운영 재개 9일전 6
2164 목포시, 2019 유달산 봄 축제 개최 9일전 7
2163 월출산국립공원 봄철 산불예방을 위한 일부탐방로 통제 9일전 7
2162 2월 아름다운 동행의 길 의령군 부잣길 9일전 10
2161 비엔나 관광 명소에서 열리는 봄 축제 02.11 6
2160 핀란드 관광청 추천, 핀란드의 겨울 만끽할 이색 잠자리 02.11 12
2159 잘츠부르크에서 꼭 맛봐야 하는 전통 디저트 02.11 8
2158 스파와 온천 물놀이까지 즐기는 아산온천지구와 덕산온천 02.10 14
열람중 한국형 찜질 문화와 유럽식 스파를 결합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씨메르 02.09 14
2156 차가움과 뜨거움을 동시에 즐기는 속초 척산온천휴양촌과 한화리조트 설악워터피아 02.09 8
2155 스위스 사람들이 겨울을 특별하게 즐기는 스파 ② 02.08 11
2154 스위스 사람들이 겨울을 특별하게 즐기는 스파 ① 02.08 12
2153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개발을 국가 정책의 기본으로 운영하는 스위스 02.07 12
2152 일년에 딱 한번 야간 개장하는 베른의 박물관과 미술관 02.07 11
2151 뜨끈한 노천해수탕과 녹차탕, 보성 율포해수녹차센터 02.06 16
2150 10가지 약초를 우린 물로 경험하는 약초스파, 산청 동의본가 02.06 15
2149 세상에서 가장 화려한 시계와 쥬얼리를 만나볼 수 있는 무역 박람회 02.05 12
2148 온천과 대게찜이 유혹하는 겨울 보양 여행 02.05 11
2147 스위스 스키장 식당에서 즐기는 로맨틱한 먹거리 ② 02.04 12
2146 스위스 스키장 식당에서 즐기는 로맨틱한 먹거리 ① 02.04 13
2145 스위스 호반마을 로까르노 에서 열리는 동백 꽃 축제 02.03 14
메/뉴/판
+ 인기검색어
State
  • 현재 접속자 45 명
  • 오늘 방문자 988 명
  • 어제 방문자 1,534 명
  • 최대 방문자 8,078 명
  • 전체 방문자 673,124 명
  • 전체 게시물 28,509 개
  • 전체 댓글수 437 개
  • 전체 회원수 1,38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