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여행정보

뜨끈한 노천해수탕과 녹차탕, 보성 율포해수녹차센터

a233454 0 16 0 0

보성 율포로 가는 길은 더디고 따사롭다. 몸속에 스며드는 해수탕의 온기처럼 느긋하게 모습을 드러낸다. 구불구불 언덕을 내려서 차밭을 지나 육지 끝까지 내달리면 회천면 율포다. 모래 해변과 솔숲이 호젓한 곳에 뜨끈한 율포해수녹차센터가 지난해 새롭게 문을 열었다.

▲ 득량만 바다  


노천해수탕과 녹차탕에 테라피 시설까지 갖춘 현대식 건물이 제법 듬직하다. 율포해수녹차센터에 닿기 전에 득량만 바다가 눈길을 끈다. 고깃배가 드문드문 떠 있는 바다는 해안에 명물 하나를 보탰다. 율포해수녹차센터는 3층 건물이다.

▲ 율포해수녹차센터 외관


이곳의 자랑거리는 3층에 들어선 노천해수탕과 테라피 시설이다. 노천해수탕에 몸을 담그는 순간, 고단한 여정이 눈 녹듯 사라진다. 득량만 바다와 솔숲, 율포해변이 한눈에 들어온다. 입으로 전해지는 은은한 짠맛, 코로 확인되는 바다 향과 솔 향, 얼굴을 휘감는 득량만의 차가운 바람, 몸속으로 스며드는 뜨끈한 기운이 깊은 휴식을 선사한다.

▲ 율포해수녹차센터 해수노천탕과 득량만    


여기에 꼬마들의 웃음까지 더해지면 오감이 유쾌한 노천해수탕 체험이 완성된다. 노천해수탕은 율포의 일출을 감상하는 이색 포인트다. 율포해변은 남해의 해돋이 명소로, 올 초 해맞이 행사가 열리기도 했다. 이곳 해수탕은 지하 120m에서 끌어 올린 암반 해수를 사용한다. 해수 온욕은 미네랄이 풍부해 신진대사에 효능이 있으며, 혈액순환과 피부 미용, 면역력 강화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율포해수녹차센터 노천유아탕  


뜨끈함으로 치면 노천탕 중앙에 위치한 유아탕이 인기다. 몸을 눕히고 가족끼리 도란도란 담소를 나누기에는 이곳이 오붓하다. 이 밖에 야외 공간에는 족탕, 냉탕 등이 있다. 겨울에는 바닥이 얼기도 하니 노천해수탕 주변에서 이동할 때는 미끄럼에 주의한다.

▲ 율포해수녹차센터아쿠아토닉풀    


3층 실내 공간에는 테라피를 위한 아쿠아토닉풀이 있다. 강한 수압으로 결리고 쑤시는 몸을 다스리는 곳이다. 넓은 풀에 온도가 적당해 꼬마들이 물놀이하기도 좋다. 실내 시설은 찜질방으로 연결된다. 스톤테라피방, 황옥방, 황토방, 아이스방 등이 테마별로 갖춰졌다. 황옥방에서는 창으로 바깥 풍경이 훤히 내다보인다. 오락 기구가 있는 키즈방 역시 아이들에게 사랑받는다.

▲ 율포해수녹차센터 황옥방    


2층으로 내려가면 남탕, 여탕 등 본격적인 욕탕과 사우나 시설이 있다. 찻잎 모양을 형상화한 욕탕 내부는 녹색으로 은은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곳에는 해수탕 외에 고온녹차탕이 있다. 보성은 자타가 공인하는 차의 고장. 율포해수녹차센터에서는 녹차의 이름과 효능을 빌려 찻잎을 하루가량 우린 물로 녹차탕을 운영한다.

▲ 율포해수녹차센터 여탕내부-율포해수녹차센터


고온녹차탕은 녹색이 아니라 진한 황토색을 띤다. 뽀글뽀글 기포까지 더해져 녹차를 몸으로 마시는 기분이 든다. 녹차 온욕은 피부 질환, 항균 작용, 스트레스 해소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율포해수녹차센터 카페와 특산물코너    


율포해수녹차센터 1층에는 특산품 코너와 카페 등이 있다. 3층 휴게실에서는 간식거리를 판매한다. 입장료는 대인(만 7세 이상) 7000원, 소인·경로 5000원이다. 테라피용 의류 대여비 2000원, 모자는 3층에서 무료로 빌려준다. 연중무휴이며 운영 시간은 오전 6시~오후 8시다.

▲ 율포 해변


율포해수녹차센터 정문에서 율포해변이 바로 연결된다. 율포해변은 보성군의 대표 해수욕장으로, 잔잔한 바다와 고운 모래밭, 고요한 포구가 어우러진 남도 바다의 모습을 갖췄다. 해변 따라 이어진 솔밭은 산책 코스로 좋다. 50~60년 된 곰솔이 늘어섰으며, 곳곳에 조각 작품이 분위기를 더한다.

 

▲ 득량역 추억의 거리  


몸이 개운해졌으면 보성의 과거를 더듬어볼 시간이다. 득량역에서는 1970~1980년대 추억의거리를 만난다. 경전선이 정차하는 득량역 주변이 세월의 온기가 전해지는 거리로 변신했다. 50년이 넘은 이발소, 옛날 역전다방, 전파사, 롤러장 등 추억을 다독이는 상점이 길목에 재현됐으며, 주점과 가게에서 주전부리를 판다. 벽화로 단장된 득량역에서는 과거 역무원의 옷과 모자를 빌려 사진 촬영도 할 수 있다.

▲ 강골마을 전경  


경전선을 넘나들어 달리면 보성의 전통 마을과 조우한다. 강골마을은 광주 이씨들이 19세기 중반~20세기 초에 지은 옛 가옥이 원형대로 보존된 곳이다. 오래된 돌담 따라 마을 길을 오르면 수려한 열화정이 모습을 드러낸다. 높은 마루와 담벼락을 대신한 연못은 한국의 미가 도드라진다.

▲ 강골마을 열화정    


열화정에서 대밭 너머 몇 발자국 떼면 보성의 바다가 보인다. 30여 채 가운데 솟을대문이 인상적인 이용욱 가옥을 비롯해 고택 세 곳과 열화정이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됐다.

▲ 벌교 태백산맥문학거리의 보성여관    


훈훈한 보성 나들이는 벌교에서 마침표를 찍는다. 꼬막과 소설 《태백산맥》으로 유명한 벌교는 많이 변했다. 태백산맥문학거리가 반듯하게 조성됐고, 현부자네집과 김범우의집 등 소설 속 명소를 더듬는 코스는 걷기 여행자에게 인기다.

▲ 벌교 꼬막  


태백산맥문학거리에는 나무로 된 이층집에 오붓한 카페가 들어섰고, 소설에 나온 술도가와 꼬막 요리를 내는 식당들이 나란히 어깨를 맞춘다. 벌교초등학교 앞 보성여관(소설 속 남도여관)은 새롭게 단장해 숙소이자 관광 명소로 태백산맥문학거리의 이정표 역할을 한다.

 

▲ 벌교 보성여관  


○ 당일여행 : 율포해수녹차센터→득량역 추억의거리→강골마을→태백산맥문학거리

 

○ 1박 2일 여행 : 첫날_한국차박물관→대한다원→율포해수녹차센터 / 둘째날_득량역 추억의거리→강골마을→대원사→태백산맥문학거리


○ 관련 웹 사이트
 - 보성문화관광 http://tour.boseong.go.kr
 - 율포해수녹차센터 http://tour.boseong.go.kr/tour/theme/seawaterpool/yulposea_greentea


○ 문의
 - 보성군청 문화관광과 061-850-5212
 - 율포해수녹차센터 061-853-4566
 - 태백산맥문학관 061-850-8653
 - 보성여관 061-858-7528


○ 잠자리
 - 보성관광모텔 : 보성읍 현충로, 061-853-7474
 - 다향리조텔 : 회천면 녹차로, 061-852-5087
 - 보성다비치콘도 : 회천면 충의로, 061-850-1100, www.dabeach.co.kr
 - 제암산자연휴양림 : 웅치면 대산길, 061-852-4434, www.jeamsan.go.kr


○ 먹거리
 - 국일식당 : 꼬막정식, 벌교읍 태백산맥길, 061-857-0588
 - 다향보성녹돈전문점 : 녹돈생삼겹, 회천면 남부관광로, 061-852-9233
 - 정가네원조꼬막회관 : 꼬막정식, 벌교읍 조정래길, 061-857-9919, www.bgkomak.com
 - 수목회관 : 생선구이정식, 벌교읍 회정새길, 061-857-3456


○ 주변 볼거리 : 한국차박물관, 대원사, 보성군천문과학관, 대한다원 / 관광공사_사진제공

0 Comments     0.0 /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
2194 봄을 제대로 만끽할 수 있는 잘츠부르크 주 만의 꽃 구경 명소 15시간전 3
2193 오스트리아 관광청 추천, 잘츠부르크 주 힐링여행 24시간전 3
2192 보성 가서 주먹자랑 하지마라, 숨겨진 보성 의병사 1일전 3
2191 전북 완주군, 곳곳이 항일역사의 현장 1일전 4
2190 곡성군, 저무는 겨울 아쉬우면 코시린 여행 떠나요 1일전 3
2189 필리핀관광부, 2019 캠페인 전략과 새로 변경된 로고 공개 1일전 3
2188 해남 땅끝매화축제 보해매실농원서 개최 2일전 5
2187 남해군 관광시설 입장료, 화전(花錢) 환급된다 2일전 5
2186 담양군, 힐링이 되는 담빛 맛기행 함께 떠나요 2일전 4
2185 여주박물관 특별기획전 그날의 함성을 기억하다, 개막 2일전 5
2184 신비의 바닷길, 해남 대섬에 어촌체험공원 조성 2일전 5
2183 인천관광공사, K-POP 한류 스타들의 손금 보러 오세요 2일전 5
2182 페루관광청, 여행객에게 힐링을 선사할 페루 온천 명소 추천 3일전 6
2181 제천시, 용두산 오토캠핑장 개장 3일전 6
2180 부산 수영구, 제23회 수영전통달집놀이 개최 3일전 5
2179 관광공사 추천하는 2월 걷기 여행길 ② 6일전 7
2178 경기도 순환둘레길 700km 조성한다 6일전 8
2177 관광공사 추천하는 2월 걷기 여행길 ① 6일전 7
2176 눈 뜨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이어지는 낭만 가득 로맨틱 뉴질랜드 7일전 7
2175 보성군 행복한 문화를 즐기는 아트페스티벌 공모 3년 연속 선정 7일전 5
2174 인천 월미공원 한복, 복고의상 입기 체험프로그램 시작 7일전 8
2173 정월대보름, 인천에서 슈퍼문 보고 소원 비세요 7일전 9
2172 괴산군, 명품 문화관광 해설서비스 제공 7일전 6
2171 곡성군 섬진강천문대, 슈퍼문 관측행사 운영 7일전 7
2170 비엔나 국립오페라극장 개관 150주년 맞아 8일전 7
2169 비엔나의 맛집, 신생 맛집을 소개합니다 8일전 7
2168 비엔나를 달리며 도시 속 명소를 즐긴다 8일전 7
2167 여주 황학산수목원, 복수초꽃 싱그런 봄소식 9일전 5
2166 금강 변을 따라 펼쳐진 옥천 둔주봉과 금강휴게소 9일전 9
2165 익산시, 무왕 길을 찾아 떠나는 여행 운영 재개 9일전 6
2164 목포시, 2019 유달산 봄 축제 개최 9일전 7
2163 월출산국립공원 봄철 산불예방을 위한 일부탐방로 통제 9일전 7
2162 2월 아름다운 동행의 길 의령군 부잣길 9일전 10
2161 비엔나 관광 명소에서 열리는 봄 축제 02.11 6
2160 핀란드 관광청 추천, 핀란드의 겨울 만끽할 이색 잠자리 02.11 12
2159 잘츠부르크에서 꼭 맛봐야 하는 전통 디저트 02.11 8
2158 스파와 온천 물놀이까지 즐기는 아산온천지구와 덕산온천 02.10 15
2157 한국형 찜질 문화와 유럽식 스파를 결합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씨메르 02.09 14
2156 차가움과 뜨거움을 동시에 즐기는 속초 척산온천휴양촌과 한화리조트 설악워터피아 02.09 8
2155 스위스 사람들이 겨울을 특별하게 즐기는 스파 ② 02.08 11
2154 스위스 사람들이 겨울을 특별하게 즐기는 스파 ① 02.08 12
2153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개발을 국가 정책의 기본으로 운영하는 스위스 02.07 12
2152 일년에 딱 한번 야간 개장하는 베른의 박물관과 미술관 02.07 11
열람중 뜨끈한 노천해수탕과 녹차탕, 보성 율포해수녹차센터 02.06 17
2150 10가지 약초를 우린 물로 경험하는 약초스파, 산청 동의본가 02.06 16
2149 세상에서 가장 화려한 시계와 쥬얼리를 만나볼 수 있는 무역 박람회 02.05 12
2148 온천과 대게찜이 유혹하는 겨울 보양 여행 02.05 11
2147 스위스 스키장 식당에서 즐기는 로맨틱한 먹거리 ② 02.04 12
2146 스위스 스키장 식당에서 즐기는 로맨틱한 먹거리 ① 02.04 13
2145 스위스 호반마을 로까르노 에서 열리는 동백 꽃 축제 02.03 14
메/뉴/판
+ 인기검색어
State
  • 현재 접속자 46 명
  • 오늘 방문자 993 명
  • 어제 방문자 1,534 명
  • 최대 방문자 8,078 명
  • 전체 방문자 673,129 명
  • 전체 게시물 28,509 개
  • 전체 댓글수 437 개
  • 전체 회원수 1,38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